'이 음료' 즐겨 마시면… 위암 위험 11% '뚝'

입력 2022.09.26 09:29

이란 마잔다란 대학 연구팀, 기존 커피와 위암 관련 연구 24건 메타 분석 결과

커피
커피/사진=클립아트코리아
커피 섭취가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한국인의 경우 월 60잔 이상 커피를 마시면 위암 발생 위험이 20%까지 낮아졌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이란 마잔다란 대학(Mazandaran University) 의대 내과 몰로우드 파크리(Moloud Fakhri) 교수팀이 한국·일본·중국 등에서 수행된 총 24건의 커피와 위암 관련 연구 결과(99만605명 대상)를 메타 분석했다.

연구팀이 논문 분석을 통해 얻은 결론은 커피를 마시면 위암 위험이 11% 감소한다는 것이다. 커피 섭취의 위암 예방 효과는 터키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가장 두드러졌다(49% 예방 효과).

연구팀이 분석한 논문 가운데는 한국인 대상 연구 결과도 포함돼 있다. 분당차병원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김소영 교수팀의 연구다. 김소영 교수팀은 2004∼2016년 한국 유전체 역학 연구에 참여한 40세 이상 남녀 16만2220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위암·간암·대장암·유방암 등의 상관성을 추적한 연구했고, 2021년 영양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뉴트리언츠'(Nutrients)에 실렸다. 이 연구에선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 대비 커피를 월 1∼30잔, 30∼60잔, 60잔 초과해서 마시는 사람의 위암 발생 위험이 각각 29%, 18%, 20% 낮았다.

커피 소비량이 많은 나라 국민은 적은 나라 국민보다 위암 발생률과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나와 있다.

커피가 위암 발생률을 낮추는 것은 커피에 풍부한 카페인·폴리페놀(클로로젠산) 등 항산화 성분이 암세포 발생을 억제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 연구 결과는 이란의 면역 분야 학술지 'Immunopathologia Persa' 최근호에 소개됐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