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키우면 노년에 '장애' 발생 위험 줄어"

입력 2022.02.24 10:56

반려견과 노인
반려견을 키우면 노년에 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반려견을 키우면 노년에 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츠쿠바 국립환경연구소팀은 60~80대 성인 1만1000명을 대상으로 반려견 소유와 건강의 상관관계를 비교·분석했다. 연구팀은 2016년에 반려동물 소유 여부에 관한 설문지에 응답한 노인 1만1233명을 대상으로 3년 반 동안 건강 데이터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 기간 동안 참가자들의 17.1%가 장애가 경험했으며 5.2%가 사망했다.

연구 결과,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장애가 발병할 가능성이 4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반려견을 돌보며 관계를 쌓고 운동을 하는 일상적인 움직임이 건강한 노화에 중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과거에 반려견을 키웠던 사람들도 장애가 생길 위험이 16% 낮았다. 가계 소득, 흡연 여부, 건강 상태와 같은 다른 요인을 고려하더라도 결과는 동일했다.

연구 저자 유 타니구치 박사는 "이 연구는 반려견을 키우는 것이 노화로 인해 노년에 장애가 발병할 위험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다만, 일본 이외의 지역에서도 연구 결과가 동일한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