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당365] 디지털치료제, 비만수술, 복합제… 6개 테마로 풀어본 당뇨 궁금증

입력 2021.11.12 09:20

14일은 ‘세계 당뇨병의 날’


'DIABETES'라고 적힌 그래픽
클립아트코리아

11월 14일은 인슐린을 발견한 캐나다 의학자 프레더릭 밴팅의 생일입니다. 매년 11월 14일이 ‘세계 당뇨병의 날’인 이유입니다. 당뇨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국제당뇨병연맹(IDF)과 세계보건기구(WHO)가 1991년에 제정했고, 이후 유엔(UN) 차원에서 공식 인정했습니다.

전 세계 당뇨병 인구는 4억6000만 명에 달합니다. 이들이 보다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선 당뇨병 환자뿐 아니라 주변에서도 당뇨병에 대해 잘 알 필요가 있습니다. 올해는 인슐린 발견 100주년이기도 한데요. 밀당365가 2021년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아 당뇨병과 관련한 최신 치료법과 몇몇 유용한 정보를 한 데 모았습니다. 끝까지 읽어주세요!

오늘의 당뇨레터 요약
1. ‘한 알’에 여러 성분, 복합제가 뜨고 있습니다.
2. 24시간 혈당 관리… ‘디지털치료제’라면 가능합니다!
3. 문제는 ‘인슐린저항성’, 개선 방법은 무엇일까요?
4. 당뇨발 절단은 전 세계적 공포… 예방법 이렇습니다.
5. 비만수술 효과 높이는 수술 시기 따로 있습니다.
6. 당뇨병 환자, 탄수화물 얼마나 먹어야 할까요?

당뇨약은 지금 ‘복합제’로 진화 중
저혈당 위험을 낮추고 고혈당을 확실히 잡으려면 적정 수준의 약 복용이 아주 중요합니다. 그래서인지 당뇨는 여러 치료제를 함께 쓰는 병용요법이 활발합니다. 최근엔 각기 다른 효능을 내는 두 종류의 약을 한 데 모은 ‘복합제’ 연구가 활발합니다. 인슐린과 GLP-1 유사체 복합 주사제가 출시됐고, SGLT-2 억제제와 DPP-4 억제제 복합제 급여적용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두 약제의 병용요법을 하나의 약으로 실현한 복합제는 편의성, 가격 측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조영민 교수는 “서로 다른 기전의 단일제를 사용하면 다양한 조합으로 쓸 수는 있지만 약 개수가 늘고 비용이 상승해 환자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복합제의 장점이 있다”고 말합니다. 부작용은 어떨까요? 당뇨약 복합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기사에서 더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11/2021111101918.html 


데이터 기반 혈당 관리, ‘디지털치료제’를 아시나요?
당뇨병 치료 관련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전자기기 등과 같은 ‘디지털치료제’들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디지털치료제란 데이터를 기반으로 질환이나 장애를 예방·관리·치료하기 위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 치료제를 뜻합니다. 디지털치료제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을 365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식사, 운동 등 일상생활을 관리함으로써 치료·예방 등 전반적인 질환 관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데요. 현재 당뇨병 분야에서 개발된 디지털치료제는 복약 순응도를 개선하거나 합병증을 예방하고 혈당을 모니터링 하는 데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인슐린 복약관리(투여량 계산) ▲당뇨병 원격 예방·관리 ▲당 수치 모니터링 ▲식이조절 등을 위한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램이 대표적입니다. 일부는 임상을 통해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램 사용 후 당뇨병 개선 효과를 입증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치료제를 사용한 후 당화혈색소 수치가 2%가량 감소했다고 합니다. 현재 당뇨병 환자가 쓸 수 있는 디지털치료제, 어떤 게 있을까요? 궁금하다면 아래 기사를 확인해주세요!

▶관련기사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11/2021111101793.html 


‘당뇨병 전 단계’부터 인슐린저항성 관리를
음식을 먹으면 약 30분 안에 혈당이 올라갑니다. 그러면 췌장 베타세포에서 인슐린이 분비됩니다. 혈액 속 포도당을 근육세포가 사용하도록 촉진하고, 간에서 포도당을 새로 만들지 못하도록 막아 혈당을 낮추는 기능을 합니다. 그런데 인슐린저항성이 높으면 인슐린이 몸에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식사 후 혈당이 계속 오릅니다.

건강검진에서 ‘당뇨병 전 단계’라는 경고를 받았다면, 인슐린저항성 관리를 시작하세요. 인슐린저항성을 낮추는 생활습관을 익혀야 합니다. 먼저, 식사를 천천히 하면 좋습니다. 음식을 많이, 빨리 먹으면 더 많은 양의 인슐린을 분비해야 하는데 그러면 췌장의 베타세포가 지치기 때문에 혈당 조절에 문제가 생깁니다. 식사는 20분에 걸쳐 느긋하게 먹도록 합니다. 규칙적인 운동으로도 인슐린저항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근육을 자극하고 지방을 소모해야 합니다.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길 권합니다. 명상을 통한 스트레스 관리도 효과적입니다. 코르티솔 같은 스트레스 호르몬은 인슐린의 기능을 떨어뜨립니다. 인슐린저항성을 개선해주는 건강기능식품도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유일하게 인슐린저항성 지표 개선 효과를 인증받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라는 원료가 있습니다. 효과가 궁금하다면 관련 기사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관련기사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11/2021111101839.html


당뇨발 공포, ‘발 관찰’로 극복 가능
당뇨병을 오래 앓거나 혈당 관리가 안 되면 혈관, 신경 등이 손상됩니다. 심장과 뇌에서 먼 발의 혈관과 신경이 먼저 손상되는데, 통증 등 감각을 잘 못 느끼는 ‘신경병증’ 상태가 됩니다. 아파도 못 느끼고 상처가 생겨도 모를 수 있습니다. 균에 감염되고 상처가 깊어지다가 나중에는 궤양이 생기고 절단까지 해야 하는 경우도 생기는데요. 당뇨병 환자가 발에 문제가 있는 상태를 모두 당뇨발이라고 봅니다. 전체 당뇨병 환자 4명 중 1명에게 발생하고, 전 세계적으로도 매 30초마다 1명이 당뇨발로 인해 족부를 절단하고 있다는 외국의 통계가 있습니다.

당뇨발 조기 발견과 예방을 위한 첫걸음은 평소 자신의 발을 잘 살피는 것입니다.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를 통해 절단율을 최대 85%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제약사 한독의 ‘당당발샷 챌린지’ 등 요즘엔 당뇨발 인식을 고취시키기 위한 캠페인들도 많습니다. 당뇨발 막는 생활 수칙과 정보를 담았습니다!

▶관련기사​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11/2021111101747.html


비만수술 시기별 효과 차이 커
비만을 유발하는 생활습관은 당뇨병의 위험도 함께 올립니다. 비만한 당뇨병 환자는 혈당 관리가 어렵습니다. 이처럼 비만과 당뇨는 밀접하게 관련돼 있는 질환입니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은 체중 감량인데요. 비만과 당뇨병을 동시에 앓고 있다면 비만수술이 해답이 될 수 있습니다. 비만한 당뇨 환자는 비만수술을 받으면 당뇨병 관해율(완화율)이 올라갑니다. 비만수술 후 2년이 지났을 때의 당뇨병 관해율은 72.3%, 15년 후 관해율은 30.4%로, 수술을 받지 않은 환자군(2년 후 관해율 16.4%, 15년 후 관해율 6.5%)보다 높다는 스웨덴의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처럼 비만수술이 다른 방법들에 비해 당뇨병 치료에 효과적인 이유는, 의지만으로 살을 빼는 게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비만수술은 언제 받아야 할까요? 누가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부작용 위험은 어느 정도인지, 수술 시기에 따른 효과는 어떤지 등에 대한 정보는 아래 기사를 확인해보세요!

▶관련기사​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11/2021111101774.html


저탄고지 식단이 ‘만능’은 아냐
당뇨병 환자에게 식사요법은 약만큼 중요합니다. 식사를 할 때 탄수화물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는 것은 상식처럼 알고 있지만, 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을 보면 최근까지 ‘당뇨병 환자를 위한 이상적인 영양소 섭취 비율은 없다’고 나왔었습니다.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5대 영양소를 골고루 균형 있게 섭취하는 ‘건강식’의 조건을 따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2021년 개정된 기준에는 탄수화물에 대한 언급이 있습니다.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것은 혈당 개선과 체중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그렇다고 탄수화물을 극단적으로 줄여선 안 됩니다. 탄수화물 섭취가 10% 미만인 ‘아주 낮은 그룹’에서 6개월 이상이 지나면 오히려 체지방이 증가하고,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당뇨 환자들은 탄수화물을 대체 얼마나 먹어야 할까요? 관련 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1/11/2021111101762.html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