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美국방부와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 최대 7382억 규모

입력 2021.09.23 13:18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은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가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efense Logistics Agency, 이하 DLA)이 진행하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구매사업의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내년 9월 16일까지며, 계약금액은 상황에 따라 최대 7382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셀트리온USA는 이르면 다음달 1일부터 군 시설, 요양원, 지역검사소, 주요 시설물 등 미국 내 2만5000개 지정 조달처로 ‘디아트러스트’ 항원 신속진단키트의 주(週)단위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측은 이번 입찰에 ‘미국산 우선 구매법 (Buy American Act)’이 적용됐음에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이 법은 미국기업 제품 또는 미국 내 생산제품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으로, 미국 연방정부 조달시장에서 성패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법이기도 하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한국이 WTO 정부조달협정 및 자유무역협정(FTA) 가입국이라는 점에서 최소 입찰 요건을 충족해 입찰에 참여하게 됐다”며 “철저한 심사 끝에 한국 업체 최초로 미국 국방부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대규모 공급자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한편, ‘디아트러스트’는 셀트리온과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로, 다른 신속진단키트와 달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단백질과 S단백질에 각각 결합하는 두 가지 항체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개선했으며, 감염 여부를 15분 내에 확인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