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 '이것' 안 넣으면 비타민 날아간다

입력 2021.07.23 17:03

샐러드
샐러드를 먹을 때 오일 드레싱을 뿌려야 지용성 비타민이 몸속에 흡수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을 맞이해 다이어트를 시작한 사람이 많다. 식단 조절을 위해 샐러드를 먹는 경우가 흔한데, 이때 드레싱을 뿌리지 않고 먹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기름으로 구성된 드레싱 없이 샐러드를 먹으면 채소의 지용성 비타민을 놓칠 수 있다.

샐러드에 들어가는 채소와 견과류에는 비타민이 풍부하다. 비타민B·C 등 수용성 비타민은 우리 몸속에 쉽게 흡수된다. 그러나 비타민 A·​E·​K 등 지용성 비타민은 지방과 섞여야 몸속에 흡수된다. 즉, 기름으로 만들어진 드레싱 없이 샐러드를 먹으면, 지용성 비타민은 거의 흡수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미국 임상영양저널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샐러드에 식물성 기름을 많이 넣을수록 체내 흡수되는 영양성분이 증가했다. 연구진은 12명의 여성에게 시금치·당근·체리·토마토·상추가 들어 있는 샐러드를 먹게 하면서, 콩기름을 각각 0g, 2g, 4g, 8g, 32g 곁들였다. 연구 결과, 채소에 들어 있는 비타민A·​E·​K의 흡수량이 콩기름의 농도와 비례해 증가했다.

샐러드에 곁들이기 좋은 드레싱은 카놀라유, 올리브유처럼 향이 적고 풍미가 있는 기름을 기본 베이스로 하는 게 좋다. 옥수수유는 향이 강해 샐러드 본연의 맛을 느끼기 어려울 수 있다. 여기에 신맛을 내는 레몬이나 식초를 섞자. 레몬과 식초의 수분이 수용성 비타민의 흡수를 돕는다. 기호에 맞게 꿀, 매실, 양파 등을 더해 드레싱을 만들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