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건강 상식] 당근과 오이, 함께 먹으면 안 되는 과학적 이유

입력 2021.05.20 10:09

당근과 오이. 아삭한 식감, 풍부한 영양분, 맛깔스러운 색감 등 닮은 점이 많아서인지 은근히 함께 갈 때가 많다. 김밥을 쌀 때도, 비빔밥을 먹을 때도, 쌈에 곁들이는 생채로도 늘 함께다. 하지만 두 채소의 영양분을 온전히 즐기려면 따로 먹는 게 좋다.

가천대 길병원 허정연 영양실장은 “당근에는 아스코르비나아제라는 효소가 들어있는데, 이 성분은 오이에 풍부한 비타민 C를 파괴한다”며 “영양소 파괴 없이 먹고 싶다면 같이 먹는 것을 최소화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같은 이유로 당근은 비타민 C가 풍부한 식품과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흔한 실수로 당근 주스를 먹을 때 사과를 넣는 경우가 있다.

당근과 오이의 조합을 포기할 수 없을 땐, 당근을 기름에 볶아 보자. 아스코르비나아제는 열에 약해 가열하면 쉽게 무력화된다. 오이의 비타민C를 파괴할 수 없어진다. 또 당근의 영양소도 훨씬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당근 대부분 영양소는 단단한 세포벽과 세포막으로 둘러싸여 있어 생으로 섭취할 땐 영양 흡수율이 10%밖에 안 되기 때문. 게다가 주요 영양성분인 베타카로틴은 지용성이라 기름과 함께 섭취하면 흡수할 수 있는 함량이 훨씬 더 높아진다. 약간의 식초나 레몬즙을 뿌리는 것도 방법이다. 아스코르비나아제는 산에도 약하다.

호박, 가지 등에도 아스코르비나아제가 함유돼 있으므로 오이 같은 비타민C가 풍부한 식품과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