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연관성 떠나 알아둬야 할 '혈전증' 대처법

입력 2021.03.23 15:52

혈전증
심부정맥 혈전증은 혈전증에서 가장 흔한 질환이다. 국내에서 1000명 중 약 1명 가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요양병원·요양시설의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37만7000명부터 시작해, 5~6월 중엔 65~74세 일반 국민에게도 접종한다. 그런데 국내외에서 혈전증 관련 부작용 문제가 제기되면서, AZ 백신 접종을 앞둔 사람들은 왠지 '찜찜’하다.

일단,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에 이어 우리나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까지 22일 “AZ백신과 혈전 생성 간의 연관성은 없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혈전 안전성 논란은 일단락됐다. 백신 접종으로 인한 혈전증 발병률이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발병률과 비슷하며, 이것이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인지 확실치 않다는 것이 전문가 단체의 결론이다. 혈전증이 어떤 질환인지 알아보자.

◇혈류 느림·혈관 손상이 혈전증 원인

‘혈전’은 피가 굳어진 덩어리를 말하며, ‘혈전증’ 이란 혈전으로 혈관이 막히는 현상을 뜻한다. 혈전증의 발병 원인은 혈류의 느림, 응고 과다, 혈관 손상 등이다. 이들 요인이 단독 혹은 복합적으로 작용해 혈전증을 유발한다. 혈전증은 입원, 수술, 거동 불가능, 임신, 경구피임약, 암, 감염 등의 상황에서 잘 발생한다. 혈전증이 발생한 장기 위치와 혈관 종류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먼저 혈관부터 살펴보면, 동맥혈전증은 조직 내 혈액 공급이 제대로 안돼 혈류 부족으로 발생하는 허혈 증상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것이 관상동맥이 막히면 심근경색이다. 동맥이 막히면 치명적인 질환이 생긴다. 정맥혈전증은 혈액이 말초까지 도달했으나 되돌아오지 못해 발생하는 울혈 혹은 충혈 증상이 있을 수 있다. 다리 깊숙이 위치한 정맥이 막혀 생기는 심부정맥혈전증이 대표적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혈액종양내과 임성원 전문의는 “혈관을 따라 발적이나 통증이 생기거나, 한 쪽 팔다리가 붓고 열감이 발생하면 혈전증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리 붓고 저린 심부 정맥 혈전증 가장 흔해

심부정맥 혈전증은 혈전증에서 가장 흔한 질환이다. 국내에서 1000명 중 약 1명 가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기본적으로 이상지질혈증·고혈압·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이 증가하고,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환자가 증가 추세이다. 증상은 다리가 붓고 저린 것이 대표적인데,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방치하다가 증상이 악화되면 피부가 붉은 색이나 파랗게 변하기도 한다. 심하면 혈전이 폐 혈관을 막는 폐동맥 색전증으로 발전해 사망할 수 있다. 거동을 할 수 없어서 앉거나 누워있는 시간이 많은 만성질환자나 장기 입원환자인 기저질환 환자, 40대 이상 남성과 임산부에서 발생률이 높다.

◇혈전제거술+항응고제 치료

진단과 검사는 혈전증 의심 부위에 초음파 검사, CT·MRI, 혈관조영검사, 방사선 동위원소 스캔 등 영상검사로 혈전 유무를 확인한다. 혈전이 발견되면 발생 원인을 찾기 위해 혈액 검사와 영상검사를 함께 시행해야 한다. ‘심부정맥 혈전증’ 은 주로 초음파 검사를, 폐색전증은 CT검사로 진단하는 경우가 많다.

혈전증 치료는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혈전제거술 혹은 스텐트 삽입술이 있다. 대부분은 약물 치료가 병행되는데, 치료제는 혈전을 녹여주는 섬유소용해제와 항응고제가 사용된다. 약물치료는 효과는 뛰어나지만 출혈 부작용 빈도가 높아 반드시 입원하여 전문의 진단과 처방 하에 주의 깊게 모니터링을 하면서 투여해야 한다.

임성원 전문의는 “호르몬제제나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들은 특별한 기저질환이 없어도 혈전증이 발생할 수 있어서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병원에서 진료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혈전증 치료에 좋은 음식은 알려진 게 없다. 다만 혈전증 치료를 위해 항응고제 와파린을 복용한다면 비타민K 가 많이 함유된 녹색 채소와 콩, 간 등이 포함된 음식은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과량 섭취는 권하지 않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