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색 옷 입기 겁나는 비듬, 치료될까?

입력 2021.03.17 06:30

검은 옷을 입은 비듬환자
비듬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듬(dandruff)은 임상적으로 염증 없이 두피에 각질세포가 쌀겨모양으로 심하게 일어나는 현상이다. 두피의 각질층은 정상적으로 한 꺼풀씩 서서히 탈락하는데, 양이 증가하면서 큰 덩어리로 떨어지는 것을 통상 비듬이라고 부른다.

◇반복되는 비듬, 치료방법은?
비듬 치료는 황화 셀레늄, 타르 혹은 아연제제가 포함된 샴푸로 두피를 깨끗이 씻는 것이 효과적이다. 최근에는 진균의 역할이 강조되면서 항진균제가 포함된 샴푸가 많이 사용되고 있다.

비듬이 있다면 스트레스, 과로, 수면부족도 조심해야 한다. 스트레스, 과로, 수면부족는 비듬 증상을 악화시키거나 한 번 나아진 비듬을 재발시킬 수 있다. 비듬이 치료된 후에도 가능한 비듬 악화 요인은 피하고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운동·취미활동 등으로 스트레스를 조절하거나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채소를 고루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

바르는 약으로는 항진균제, 그리고 두피에 염증증상이 있거나 습진 혹은 건선과 구분이 애매한 경우에는 국소 스테로이드, 항생제 및 국소 칼시뉴린 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다. 케토코나졸, 시클로피록스 등도 비듬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청은 "비듬은 단시일 내에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아니므로 꾸준히 치료하면서 조절해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