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당뇨 시대 현실로… 환자 절반 비만·고혈압까지 동반

입력 2020.10.16 08:15

대한당뇨병학회, 당뇨병 팩트시트 2020

혈당 재는 법
당뇨병 환자는 약 500만명, 당뇨 전단계 환자까지 포함하면 약 1000만 인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당뇨병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는 약 500만명, 당뇨 전단계 환자까지 포함하면 약 1000만 인구에 달한다. ‘당뇨 대란’이 현실화 된 것이다.

대한당뇨병학회가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의 당뇨병 환자 규모와 관리 실태를 조사한 ‘당뇨병 팩트시트 2020’을 발간했다. 당뇨병 환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병 인지율, 치료율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비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같은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 질환에 대한 통합 관리가 잘 되는 비율은 11.5%로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30세 이상 성인 13.8%가 당뇨병
2018년 기준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에서 당뇨병 유병률은 13.8%로, 같은 해 추계 인구를 적용할 경우 494만명으로 조사되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당화혈색소를 당뇨병 진단기준에 적용하기 시작한 2012년부터 7년간의 당뇨병 유병률을 보면, 2012년 11.8%이었던 유병률이 2018년은 13.8%로 높아졌다. 당뇨병 전단계인 공복혈당장애의 경우는 유병률이 크게 높아졌다. 2018년 기준 26.9%의 유병률을 기록하였으며, 인구 수로는 948만여 명에 달했다.

혈당 조절 잘되는 비율 28.3% 불과
당뇨병 관리 측면에서는, 당뇨병 인지율은 65%였고, 치료율은 60%, 당화혈색소 6.5% 미만 조절되는 비율은 28.3%에 불과하였다. 다만, 지난 팩트시트 2016과 2018에서 조사된 조절율을 보면, 각각 24.8%, 25.1%로 지속적으로 개선된 결과를 보이지만 여전히 낮은 실정이다. 당화혈색소는 최근 3개월간 혈당이 잘 조절되는 정도를 보는 지표로 6.5% 미만이어야 정상이다.

당뇨병 유병률
당뇨병 유병률/대한당뇨병학회

환자 절반 이상이 비만, 고혈압 등 동반
당뇨병 유병자 중 53.2%의 환자가 비만에 해당하였고, 체질량지수 30(고도비만) 이상에 해당되는 경우도 11.7%에 달했다. 또한 당뇨병 유병자의 54%가 복부비만을 동반하고 있었다. 고혈압의 경우, 당뇨병 유병자 중 61.3%에서 고혈압을 동반하였고, 54.4% 만이 혈압 조절 목표를 달성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고콜레스테롤혈증(LDL콜레스테롤 100 mg/dL 이상)의 경우는 당뇨병 유병자 중 72%가 동반했고, 혈중 LDL콜레스테롤이 100 mg/dL 미만으로 조절되는 분율은 53.3%로 조사되었다. 당뇨병 유병자에서 고혈압과 고콜레스테롤혈증을 모두 동반한 유병률은 43.7%였다.

당뇨병 환자 중 절반이 비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혈당, 혈압, 혈중 지질 등을 통합적으로 잘 관리해야 한다. 그래야 향후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나 당화혈색소 6.5% 미만, 혈압 140/85 mmHg 미만, LDL콜레스테롤 100 mg/dL 미만으로 모두 목표치 내로 조절된 비율은 11.5%였다. 통합관리를 위한 더 많은 노력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당뇨병 환자, 탄수화물 섭취 유독 많아
한편, 당뇨병 환자는 일반 성인과 비교해 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혈당 관리를 위해서는 무분별한 탄수화물 섭취는 조심해야 한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사용된 24시간 식사 회상 데이터를 이용하여 에너지 섭취와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섭취분율을 조사하였다. 특히, 당뇨병 유병자 및 기진단자에서 탄수화물 에너지 섭취분율은 68.3%와 69.9%로 높은 탄수화물 섭취율을 보였고, 당뇨병 유병자가 아닌 성인의 64.7%보다 높은 결과를 보였다. 반면, 단백질 섭취분율은 14.5%, 14.1%로 낮은 섭취분율을 보였고, 당뇨병 유병자가 아닌 성인의 15.2%보다 낮았다. 지방 섭취분율의 경우도 당뇨병 유병자 및 기진단자에서 17.1%, 16%로 당뇨병 유병자가 아닌 성인의 20.1%보다 낮은 수치로 조사되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