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이목 집중 '인기 운동' 실제 효과는?

입력 2020.01.13 08:00

리듬체조 사진
사진설명=과체중인 사람은 체조보다 식단조절과 유산소 중심의 운동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2020년 경자년에 들어서 '올해에는 꼭 운동해야지' 결심하는 사람이 많다. 재미없고 지루한 운동이 싫은 사람들은 새롭고 독특한 운동을 찾기 마련이다. 과거와 달리 새로운 피트니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매일 재미있고 색다른 운동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SNS에서 인기 있는 운동법과 다이어트 효과에 대해 알아본다.

아름다운 몸매 라인 만드는 '리듬체조'

리듬체조가 '프로선수'만의 전유물이라는 편견은 이제 옛말이다. 최근에는 대중적인 운동으로 자리 잡고 있다. 손연재 선수도 은퇴 후 리본체조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리듬체조 대중화에 나서고 있다. 리듬체조에는 필라테스, 요가, 기계체조, 댄스의 성격이 모두 들어 있다. 스트레칭과 점프, 근력운동이 더해져 유연성을 높이고 순수 근력을 키우는 데 유리하다.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은 "여성들이 선호하는 발레·요가·필라테스 등 체조의 성격을 띠는 종목은 근육을 정돈해 예쁜 몸의 선을 만드는 데 분명 유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1주일에 2~3번 이들 운동만 한다고 해서 체지방이 금세 빠지는 것을 기대해선 안 된다. 과체중인 사람은 식단조절과 유산소 중심의 운동이 우선이다. 어느 정도 목표체중에 도달했을 때 몸을 만드는 운동을 하면 보다 효과적이다.

1시간 했는데 뱃살 쏙 빠지는 '번지피지오'

번지피지오는 번지 점프와 물리치료를 뜻하는 '피지오테라피'가 결합된 운동이다. 보호 팬츠인 하네스에 천장에 달린 번지 줄을 연결해 줄의 탄성을 이용해 몸을 움직인다. 탄성을 버티며 균형을 바로잡기 위해 온몸의 근육을 사용하며 놀이기구를 탄 듯 움직인다. 유산소·근력 운동이 동시에 이뤄지고 제대로 운동하면 시간당 800~1000kcal까지 소모할 수 있다. 관절이 약하거나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도 줄의 탄성이 관절이 받는 중력을 줄여줘 부담 없이 나설 수 있다.

번지피지오 등 칼로리 소모가 높은 운동은 전반적으로 체중을 줄여야 하는 사람에게 좋다. 무엇보다 운동이 지루하지 않고 재밌다면 꾸준히 시행하게 돼 더욱 도움이 된다. 다만 과격한 운동 후에는 나도 모르게 '보상심리'가 생길 수 있다. 힘들게 운동한 뒤 과식을 해 운동한 것이 무의미해지지 않도록 주의하자.

탄탄한 허벅지 만들고 잔근육 고루 자극하는 '승마'

승마는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운동이다. 과거보다 접근성이 높아져 주말마다 이를 즐기는 사람도 늘고 있다. 승마를 하는 사람을 보면, 단순히 말 위에 앉아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엄청난 균형감이 필요하다. 대체로 스쿼트 자세와 비슷한 기본자세를 오래 유지하게 돼 허벅지 근육을 강화할 수 있다. 일상 속 웨이트트레이닝만으로 발달시키기 어려운 잔근육까지 고루 자극해 기초대사량도 높인다.

빠르게 걷거나 뛰는 말의 움직임에 밀착해있기 때문에 유산소 운동 효과도 상당하다. 2009년 농촌진흥청과 제주대에서 실험자 10명을 대상으로 주 2회씩 6개월 동안 승마를 시행한 결과, 실험자들의 체지방량과 복부비만율이 각각 7%, 2%씩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