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흔한 ‘중이염’…내버려두면 안 되는 이유

입력 2019.09.06 09:40

귀 사진
중이염이 3개월 이상 지속되면 자칫 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소리를 증폭하는 귓속 기관 ‘중이(重耳)’는 요즘 같은 환절기 때 염증 발생률이 증가한다. 중이염은 대부분 자연 치유되지만,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중이염 환자는 급격히 환경이 변하는 환절기에 증가하는데, 특히 어린 아이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변재용 교수​는 “소아는 귀와 코를 연결하는 이관이 짧아 바이러스나 세균이 쉽게 들어가기 때문”이라며 “간접흡연도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만성으로 발전하면 난청까지 발생

대부분 급성 중이염은 후유증 없이 치료되지만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화될 수 있다. 말을 배우는 나이에 내버려두면 난청이 올 수 있다. 이로 인해 언어장애나 인지발달의 저하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한다.

중이염의 흔한 증상은 귀에서 고름이 나오거나 청각이 떨어지는 난청, 잡읍이 들리는 이명 등이 있다. 변재용 교수는 “난청은 처음에는 심하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악화한다”며 “심하면 이통과 안면 마비, 어지럼증도 나타나는데 이때는 합병증 가능성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드물게 염증이 뇌로 전이될 수도 있다.

중이염 진단은 이경, 현미경 등을 통해 외이도, 고막, 중이 점막 상태를 검사해 이뤄진다. 이루가 있으면 세균배양과 항생제 감수성 검사를 통해 정확하게 항생제를 써야 한다.

만성중이염에 의한 난청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순음 청력 검사 등 여러 청력 검사를 시행한다. 본격 치료를 위해서는 측두골 전산화단층촬영(CT)으로 중이염의 범위, 이소골 및 주변 골조직의 파괴 여부, 내이 구조물에 대한 침범 여부 등을 알아보고 치료 방침을 결정한다.

◇약물치료로 완치 불가, 수술 필요

성인이 되는 과정에서 고막에 구멍이 생기거나 유착성 중이염, 진주종성 중이염 등으로 악화될 수도 한다. 만성 중이염은 고막에 구멍이 뚫린 ‘천공성(비진주종성) 만성 중이염’과 고막에 진주 모양으로 종양이 생기는 ‘진주종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다.

상태에 따라 치료 방침을 결정한다. 점이액, 항생제 투여 등 내과적 치료를 시행하기도 하지만 만성 중이염은 약물치료로 완치되지 않아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천공성 만성 중이염 수술 방법은 만성 염증이 존재하는 유양돌기 뼈를 제거하는 절제술이 있다. 또 중이 내부를 깨끗이 정리하고 고막을 새로 만드는 고실 성형술도 병행한다. 진주종성 중이염은 뼈를 파괴하면서 여러 합병증을 일으키므로 반드시 수술 치료를 해야 한다.

변재용 교수는 “진주종이 광범위하거나 중요 부분을 침범해 수술로 완전히 제거하기 곤란한 경우 첫 수술 후 6개월 이상 지난 후 2차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다”며 “최근에는 내시경을 이용해 절개하지 않고 수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