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국제학회서 보툴리눔 ‘나보타’ 우수성 알려

입력 2019.07.09 14:04

임상 담당 전문의가 임상결과 발표

학회 참가자 단체 사진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5일~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국제미용성형학회 ‘IMCAS Asia 2019’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우수성을 홍보했다.

IMCAS Asia는 세계적 미용성형학회 IMCAS에서 개최하는 아시아 대표 학회다. 이날 자리에는 약 85개의 기업과 2200명 이상의 미용성형의학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웅제약은 부스 전시 및 단독 심포지엄을 통해 참석자들에게 나보타의 우수성과 FDA 승인 의미에 대해 알렸다. 특히 글로벌 임상에 참여했던 미국 피부과 전문의 헤마 선다람이 심포지엄 좌장·연사로 나서 2100명 이상을 대상으로 미국·유럽·​캐나다에서 진행한 임상결과를 발표했다. 

헤마 선다람은 “임상의는 제품 효능과 안전성을 기반으로 제품을 선택한다”며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국 FDA 승인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됐고 임상에서 주름개선 효과 및 안전성 등 보톡스 대비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웰스피부과 최원우​ 원장은 ‘나보타를 활용한 하이알-톡스(Hyal-Tox) 시술법’에 대해, 중앙대의대 해부학과 ​한승호 ​교수는 ‘미용성형에서 고려해야 할 해부학적 지식’을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학회 행사와는 별도로 한국, 필리핀, 태국 등 6개국 관계자를 초청해 ‘나보타 에스테틱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5회째를 맞는 나보타 에스테틱 포럼은 대웅제약이 해외 의료진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나보타 학술교육프로그램이다.

베트남에서 최초 진행된 나보타 비교임상 결과를 발표한 성형외과 전문의 팜 쑤안 흥은 “베트남인을 대상으로 나보타와 보톡스를 투여한 결과, 미간주름 개선 효과 측면에서 나보타의 보톡스 대비 우수성을 입증했다”며 “이번 임상을 통해 나보타 효과가 베트남인에게도 적용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 박성수​ 본부장은 “세계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나보타의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였다“며 “FDA 승인을 통해 입증받은 제품력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세계 시장에서 나보타를 적극 알리고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다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