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고 아프고 뜨거운 ‘류마티스 관절염’…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입력 2019.07.05 10:13

평생 관리해야 하는 류마티스 관절염

무릎 사진
고대안산병원 제공

뼈와 뼈를 연결하는 관절은 관절액을 생성하는 ‘활막’으로 싸여 있다. 이러한 활막에 염증이 생기면 만성염증성질환 ‘류마티스 관절염’이 발생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림프구가 활막을 비정상적으로 공격해 발생한다고 추정된다. 외부 세균이 침입하면 면역체계가 비정상적으로 활성화돼 신체를 공격하는 것이다.

활막에 염증이 생기면 림프구를 포함한 백혈구가 관절로 모인다. 이때 관절액이 증가하면서 관절이 붓고 염증이 발생한다. 염증이 지속되면 염증성 활막 조직이 자라나 뼈와 연골을 파고들어 마디가 휘거나 굳는 관절장애를 일으킨다.

고대안산병원 류마티스내과 정재현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모든 연령에서 발병할 수 있고 특히 30~40대에서 주로 나타나며 여성이 남성보다 3배로 많이 걸린다”며 “왕성히 활동할 나이에 생겨 삶의 질을 낮추는 대표 질환”이라고 말했다.

◇붓고 아프고 뜨겁고…내버려두면 전이 가능성

류마티스 관절염 주요 증상인 통증, 열감, 부기는 주로 손가락, 손목, 발가락 등 작은 관절 침범에 나타난다. 무릎, 발목 등 큰 관절에도 발생한다. 심한 경우 관절에 삼출액이 차올라 움직이기 힘든 경우도 있다.

특히 아침에 일어나면 관절이 뻣뻣해 움직이기 어렵고, 전신의 피로감 및 쇄약감, 식욕부진 등이 오기도 한다. 장기간 내버려두면 관절이 파괴되며 심한 경우 다른 장기에도 침범해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다.

정재현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에는 비스테로이드항염제와 스테로이드제가 쓰인다”며 “하지만 통증과 염증을 완화할 뿐 진행을 완전히 치료하지 못해 장기적으로 관절 파괴를 늦추는 항류마티스 약제를 함께 사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치료제는 메토트렉세이트, 항말라리아제, 설파살라진, 레플루노마이드, 타크로리무스 등이 있으며, 그중 메토트렉세이트가 널리 사용된다”며 “최근 생물학적제제 및 표적치료제 등 개발로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의 폭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약은 의료진 판단에 따라 복용하며 때때로 스테로이드제를 병행한다. 스테로이드제는 단기 사용 시 효과가 크게 느껴지지만 장기 복용할 경우 부작용 위험이 있어 전문의 상담 아래 투약해야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 ‘꾸준한 치료’가 정답

류마티스 관절염은 평생 안고 가야하는 만성 질환이다.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통증 완화·기능 유지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게 치료 목표다. 정재현 교수는 “꾸준한 치료는 관절의 통증, 변형,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초기 치료가 늦더라도 꾸준히 치료하면 합병증 등 증상을 막을 수 있다. 염증 발생 속도를 늦출 뿐 아니라 관절의 불가역적인 변형 및 파괴를 줄일 수 있다. 정재현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좋아졌다 나빠지기를 반복하기 때문에 계속 치료해야 한다”며 “치료를 멈추면 2년 이내에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될 수 있어 적극적으로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막으려면 정기적인 운동이 좋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악화되면 신체활동이 줄고 근손실이 발생하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 규칙적인 운동은 이를 막아준다. 관절이 굳는 것을 막고, 체중 조절로 관절 부담을 덜며, 체력 증진으로 피로감도 덜해진다.

정재현 교수는 “관절 부담이 적은 수영, 실내자전거가 좋고 스트레칭도 꾸준히 해야 한다”며 “특히 스트레칭은 굳어진 관절 주변을 감싸고 있는 인대 등을 풀어주고 관절 가동 범위를 넓혀주므로 기상 후,  잠들기 전에 매일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