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롱민 신임 분당서울대병원장 취임

입력 2019.06.14 09:26

취임식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백롱민 신임 원장의 취임식이 13일 열렸다. 이날 취임식에는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과 전임 원장을 포함한 내외빈, 교직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백롱민 원장은 2008년~2013년 분당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을 역임하고, 2016년~2019년 연구부원장으로서의 지내며 병원에 대한 이해와 추진력을 보였다. 특히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의 융·복합 연구 및 미래 헬스케어 산업화를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추진했다.

백롱민 원장은 취임사에서 “환자의 건강과 행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끊임없이 미래의료를 개척해 나가는 일에 앞장서 왔던 만큼, 이제는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내실을 다질 때”라며 “데이터 기반 연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의사과학자 양성 사업 등에 발맞춰 융합형 인재를 양성할 뿐만 아니라 학생, 수련의, 전공의, 해외의학자에 대한 임상 및 연구교육 내실화를 위해서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3대 경영방침으로 ▲환자와 고객이 행복한 최고의 병원 ▲교직원이 자랑스러워하는 병원 ▲새로운 헬스케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병원을 제시했다.

백 원장은 “병원의 발전과 도약을 위해서는 병원의 구성원 모두가 행복하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일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교직원 스스로가 자랑스러워하고 사랑하는 분당서울대병원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롱민 원장은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성형외과학 교수로서 의학연구와 후학양성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1989년부터 시작된 ‘세민얼굴기형돕기회’의 의료봉사 활동과 전 세계 의료소외계층을 위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통해 대통령 표창(2013), 오드리헵번 인도주의상(2014), 베트남 국가우호훈장(2016), 장기려 의도상(2018), 보건의날 기념식 근정포장(2019)을 수상·수훈하는 등 국내외 의료봉사·사회공헌 활동의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