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대한외래, 공식진료 시작

입력 2019.03.04 17:10

대한외래 내부
서울대병원 대한외래가 4일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서울대병원 제공

지난 2월 25일 진료를 시작한 서울대병원 대한외래가 4일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한외래 지하3층에 위치한 성형외과, 흉부외과, 피부과, 안과, 이비인후과가 지난달 진료를 시작한데 이어 지하2층에 들어선 내과(소화기·혈액·내분비·신장·알레르기·감염 분과), 외과, 신장비뇨의학센터, 정신건강의학센터 등도 이날 진료를 시작했다.

연면적 4만 7천㎡ 규모의 지하1층~3층에는 외래진료실, 검사실, 주사실, 채혈실, 약국 등 진료공간을 비롯 각종 편의시설, 직원용 식당 및 휴게실 등이 들어서 있다. 지하4층~6층은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본원 및 어린이병원, 암병원과 함께 대한외래가 본격 운영됨에 따라 서울대병원은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더욱 넓고 편리한 환경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서울대병원은 대한외래 운영과 함께 환자 이름 대신 고유번호를 사용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이름없는 병원 시스템과 청각장애 환자를 위한 음성인식솔루션 등 첨단 외래진료시스템을 도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