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명 중 6명, 탄수화물 과잉 섭취

입력 2018.08.21 06:59

가톨릭대, 1만3106명 조사

탄수화물은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영양소다. 고(高)탄수화물 식사가 당뇨병·대사증후군·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전히 한국인 식탁에서 탄수화물의 비중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인 10명 중 6명, 탄수화물 과잉 섭취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가톨릭대 식품영양학과 송윤주 교수팀은 한국 성인 1만3106명을 대상으로 평소 어떤 음식을 먹는지 조사했다. 탄수화물의 비율이 전체의 몇 %나 되는지 따졌다. 한국인의 탄수화물 권장 에너지 섭취량은 55~65%다.

조사 대상 10명 중 6명이 권장 에너지 섭취량인 65% 이상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8%, 여성은 60%가 권장 섭취량보다 많은 탄수화물을 먹고 있었다. 탄수화물 비율이 80%가 넘는 극단적인 경우도 남성 11%, 여성 14.3%나 됐다. 남성과 여성 모두에서 나이가 많아질수록 탄수화물 섭취량이 늘어났다. 특히 여성의 경우 75세 이상에서 극단적인 탄수화물 섭취(80% 이상) 비율이 50%에 가까웠다.

연구진은 "과도한 탄수화물 섭취는 대사증후군 위험을 높인다"며 "실제 이번 조사에서 탄수화물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의 대사증후군 위험은 남성이 1.35배, 여성이 1.38배로 나타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