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상처, 2㎜ 이상 벌어지면 병원 처치를

입력 2018.03.27 06:27

[박인철 교수의 생활 속 응급상황 대처법] [6]

주말에 한 중년 남성이 손가락이 베였다며 응급실을 찾은 적이 있다. 잘 열리지 않는 캔뚜껑을 과도(果刀)로 억지로 따려다가 손이 미끄러졌다고 했다.

칼질을 하다가 손가락을 베이면 대부분 상처가 깊지 않다. 소독한 후 벌어진 피부를 모아서 밴드 등을 붙이면 봉합하지 않아도 잘 아문다. 하지만 사례처럼 힘을 주는 작업을 하다가 손이 베이면 상처가 깊게 나는 편이다. 이럴 땐 상처 간격이 2㎜ 이상 벌어지고, 출혈이 잘 멎지 않는 편이어서 병원에서 적절한 처치를 받아야 한다. 특히 손끝이 아니라 손가락 중간·손바닥·손등 등을 베이면 인대가 손상됐을 수 있으므로 손이 잘 움직이는지 확인하는 절차가 꼭 필요하다.

벤 상처, 2㎜ 이상 벌어지면 병원 처치를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살을 베였다면 가장 먼저 상처 부위를 흐르는 수돗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2~3분간 세척하는 게 좋다. 그 다음, 깨끗한 거즈를 식염수에 적셔 상처가 마르지 않게 감싸야 한다. 거즈 대신 휴지를 쓰면 2차 감염의 위험이 있고, 휴지가 피와 엉겨붙어 굳으면 제거하는 게 어렵다.

간혹 지혈을 위해 상처 주변을 끈으로 꽉 묶는 경우가 있는데, 불필요한 조치다. 약국에서 지혈제를 구입해 상처에 뿌리는 사람도 있다. 상황에 따라 지혈제가 감염원으로 작용할 수 있다. 거즈를 덧대 손으로 압박하는 정도가 적당하다. 봉합해야 할 상처가 아니더라도, 파상풍 가능성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하도록 하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