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할 때 진드기·말벌 조심, 예방수칙 미리 살펴야

입력 2016.09.06 09:00

진드기·말벌 가을철 집중 활동, 풀밭 눕지말고 향수 자제하세요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벌초를 위해 고향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벌초는 야산을 찾기 때문에 진드기 또는 말벌을 조심해야 한다. 이들은 알레르기 반응 또는 열성전염병을 유발시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진드기에 물리면 쯔쯔가무시병이 발생할 수 있다. 진드기는 주로 9~11월에 집중적으로 활동한다. 평균적으로 10일 정도 잠복기를 거쳐 발열, 두통, 근육통, 피부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항생제 치료 시 1~2일 내 호전되지만 방치하면 2주간 발열이 지속되다 고령의 경우 호흡곤란, 혼수, 경련 등으로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가을철 야외활동 시에는 진드기·말벌 예방수칙을 알아야 쯔쯔가무시병과 알레르기 쇼크를 막을 수 있다
가을철 야외활동 시에는 진드기·말벌 예방수칙을 알아야 쯔쯔가무시병과 알레르기 쇼크를 막을 수 있다/사진=조선일보DB

쯔쯔가무시병은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게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야외활동 시에는 풀밭에 옷을 벗어 두거나 눕지 말아야 한다. 외출 후에는 샤워를 하고 옷은 세탁해야 한다.

말벌은 7~9월이 번식기로 개체수가 급증하고 공격성이 강해진다. 말벌은 꿀벌보다 독성이 강하고 한번 쏘이면 두통이나 현기증, 부기가 지속된다. 특히 알레르기 증상이 가장 위험한데 전신 가려움증, 두드러기, 부종 등이 있을 수 있다. 저혈압, 호흡장애를 동반한 쇼크증상이 발생하면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고대구로병원 응급의학과 조영덕 교수는 “자신도 모르게 무의식적인 행동으로 인해 벌레에 물리거나 공격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면 즉시 주위 사람 또는 119에 도움을 요청해 응급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말벌에 쏘였을 경우 상처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고 알코올로 소독해 2차 감염을 막아야 한다. 알레르기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하고, 쏘인 부위를 높이 들어 부기를 가자앉히는 것이 좋다.

벌초를 할 때는 벌을 자극할 수 있는 향수나 음료, 과일 등의 당 성분을 피해야 한다. 또 보이지 않는 곳에 벌집이 있는지 없는지 잘 확인 후 작업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