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노안 관리법… 눈 노화 막아주는 음식은?

입력 2015.04.15 15:22

봄철 노안 관리법에 네티즌의 관심이 높아졌다. 노안은 수정체의 조절력이 감소해서 발생하는 굴절이상의 일종으로, 40세 이후에 주로 발생한다. 노안이 발생하면 멀리는 잘 보이는데 독서나 컴퓨터 등의 작업거리에서는 초점이 잘 맺지 않는 증상이 나타난다.

노안을 유발하는 주 요인은 자외선이다. 봄이 되면 야외활동이 많아지고,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기 때문에 눈 노화가 발생하거나 악화되기 쉽다. 봄철 노안 관리법을 알고 실천해야 하는 이유다. 눈 노화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활동에 앞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거나 챙이 큰 모자를 챙기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신문 위에 돋보기 안경이 놓여있는 모습 일러스트
신문 위에 돋보기 안경이 놓여있는 모습 일러스트/사진=조선일보 DB

또한, 항산화 물질인 비타민과 루테인, 오메가-3 등의 영양분을 섭취하는 것도 봄철 노안 관리법 중 하나에 해당한다. 이들 영양분은 녹황색 채소(시금치, 브로콜리 등)나 생선, 견과류, 건강보조제 등을 통해 섭취할 수 있다. 평소 1시간 눈을 쓴 후 5~10분 멀리 보는 습관도 눈 노화를 늦추는 데 도움된다.

노안은 굴절이상에 따른 시력장애 뿐 아니라 다양한 눈 질환을 동반할 수 있다. 노안과 함께 발생하는 대표적인 눈 질환으로는 녹내장, 당뇨망막병증을 들 수 있다. 녹내장은 눈의 압력이 증가해 시신경을 압박하거나 시신경으로 향하는 혈류 공급 장애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신경의 병이다. 40세 이후에는 정기적으로 시신경검사를 받아야 녹내장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은 당뇨에 의한 미세혈관 합병증의 일종으로, 망막에 출혈이 발생하며 비정상적인 혈관으로 인해 부종·섬유막형성·망막박리 등 시력을 위협하는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당뇨망막병증을 진단받은 경우에는 진단 즉시 안과 검진을 통해 당뇨망막병증이 있는지 살펴보고 필요에 따라 치료를 받아야 심각한 합병증을 최대한 예방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