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기 자르르~ 가을 고등어 맛도 건강도 '으뜸'

입력 2014.10.16 14:28

10월의 건강식품

고등어 100g이면 불포화 지방 일일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다

가을은 먹거리가 풍부한 계절이다. 그래서 ‘천고마비’라고 하지 않는가? 물오른 맛과 영양소를 자랑하는 가을 먹거리로 몸의 양기를 보하고, 구름 사이로 비추는 가을 햇볕을 쬐면서 즐거움을 만끽해보자.

‘가을에 전어를 구우면 집 나간 며느리가 돌아온다’는 속담은 널리 알려져 있다. 9∼11월 초에 잡히는 전어는 살이 통통하고 비린내가 적으며 뼈가 무르고 맛이 고소하다. 지방의 대부분도 혈관 건강에 이로운 불포화 지방이다. 가시가 많은 것이 흠이지만 두툼하게 회를 썰어 뼈째 먹으면 칼슘까지 섭취할 수 있다. 요리하기 전에 미리 쌀뜨물이나 소금물에 전어를 5분쯤 담가 놓거나 술, 식초 등을 넣고 조리하면 비린내가 가시고 살이 단단해진다.

‘가을 고등어와 가을 배는 며느리에게 주지 않는다’는 속담도 있다. 고등어의 산란기는 여름이다. 산란을 마친 고등어는 겨울을 나기 위해 가을에 먹이를 양껏 먹어둔다. 이에 따라 지방 함량이 많아져 기름이 자르르 흐른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고등어의 지방은 혈관 건강에 유익한 불포화 지방이 대부분이다”며 “불포화 지방의 일종인 EPA, DHA의 하루 권장량인 1∼2g을 채우는 데는 고등어 100g이면 족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한 인터넷 매체는 ‘10월의 슈퍼 푸드’로 사과, 호박, 고추 등을 소개했다. 사과는 향과 육즙이 풍부해 입맛을 돋우고, 풍부한 비타민과 무기질을 함유하고 있어 항산화 작용에도 효과가 있다. 호박은 녹말 함량이 높아 식사 대용식으로도 많이 활용되며,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여 몸에 이로운 작용을 한다. 고추에는 비타민 A와 C 등이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 캡사이신은 지방대사를 촉진하는 효과가 있어 다이어트에도 좋다. 그러나 고추를 너무 많이 먹으면 캡사이신이 위를 자극해 위염을 불러올 수 있으므로 하루에 1~2개 정도만 섭취하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