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포기 속에 날달걀 넣으니 신맛이 ‘싹~’

입력 2012.02.14 09:09

요즘은 김치냉장고 덕분에 사시사철 싱싱한 김치맛을 볼 수 있지만, 과거 선조들은 다양한 재료를 통해 김장 김치의 신맛을 잡았다. 김장 김치의 신맛을 없애기 위한 방법을 소개한다.

하나=김치에 솔잎, 치커리, 감잎 등 쓴 맛이 나는 채소를 넣는다. 쓴맛이 나는 채소가 김치의 신맛을 줄여준다.
둘=알칼리성 재료인 달걀껍질을 이용한다. 김치 한 포기당 날달걀 2개 정도를 신 김치 속에 파묻어 두었다가 12시간쯤 지나 꺼내 먹으면 신맛이 훨씬 덜하다. 이때 달걀껍질은 흐물흐물해지지만 속은 이상이 없으므로 달걀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셋=밤껍질을 이용한다. 밤껍질의 탄닌 성분은 김치가 시어지는 것은 막는다. 날밤이나 삶은 밤껍질을 달걀껍질과 같이 싸서 김치 사이에 넣는다.
넷=조개나 게껍질을 이용한다. 김치가 완전히 시어졌을 때는 김칫독에 깨끗이 씻은 조개나 게껍질을 한나절 정도 넣어두면 신맛이 줄어든다. 껍질 속의 키틴 성분이 세균의 성장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