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1.09.28 09:06

비만인 사람은 정상체중인 사람보다 잇몸이 붓고 피가 나거나 심하면 치아까지 흔들리는 치주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모니크 헤메네스 연구원이 국제치과연구학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비만인(BMI 30 이상)은 정상인보다 치주질환에 걸릴 확률이 29%나 더 높았다. 또한 허리둘레를 엉덩이 둘레로 나눈 비율(WHR)이 높은 경우(남성은 95 이상, 여성은 88 이상이면 복부비만)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치주질환이 6배나 많았다.

비만이 치주염 발생 증가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구체적인 기전이 밝혀진 바는 없지만 최근의 동물실험 결과에서 추론해 볼 수 있다. 동물 실험 결과 살이 너무 찌면 면역기능이 떨어져 치주에 염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미국 보스턴의대 수잔 리먼 박사 연구팀은 뚱뚱한 쥐와 보통 쥐를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원인균에 감염시키고 10일 뒤 검사했더니 뚱뚱한 쥐의 잇몸뼈(치조골) 손실이 보통 쥐에 비해 40%나 높았다. 즉 비만이 최전방 면역세포를 약화시켜 면역반응이 둔화되고, 그 결과 감염에 취약해져 치주염이 쉽게 발병한 것이다.

치주질환은 잇몸(치주)과 잇몸뼈(치조골)의 조직이 손상되고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처음에는 잇몸이 빨갛게 붓고 간혹 칫솔질 할 때 피가 나오다가 점차 진행되면 치아와 잇몸의 틈이 점점 벌어져 치주낭이라고 하는 깊은 홈이 생긴다. 염증이 더 넓고 깊게 퍼져 잇몸뼈와 인대까지 파괴되면 결국에는 치아가 흔들려 빼야 하는 상황에까지 이른다.

치주질환의 초기단계라면 스케일링으로 플라크와 치석을 제거하는 것만으로 치료가 된다. 칫솔질을 꼼꼼하게 하고 치실과 치간 칫솔 등으로 치아 구석구석과 치아 사이까지 닦아주면 금방 회복된다. 치아를 지지하는 조직에까지 염증이 퍼진 치주염인 경우에는 국소마취 후 수술로 치아와 잇몸 사이의 손상된 조직을 제거해야 한다. 잇몸 뼈까지 망가져 치아가 심하게 흔들리면 치아를 발치해야 하는 수도 있다.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상적인 체중관리에 힘쓰는 것과 함께 칫솔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루 3번 식후와 잠자기 전에 양치질을 하는 것은 기본이며 달거나 치아에 들러붙는 음식을 먹고 난 뒤에도 바로 치아를 닦는 것이 좋다. 칫솔로 치아 표면을 닦는 것은 물론, 치실과 치간 칫솔로 치아 사이도 깨끗하게 닦는다. 하지만 양치질만으로 플라크를 제거할 수 없으므로 연 1~2회 정기검진을 통해 스케일링이 필요한지 확인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