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과 감기예방에 좋은 마테차

입력 2005.12.08 11:47

남미인들이 즐겨 먹는 건강차 마테차가 국내에 시판된다. 이 차는 비만을 막아주고 면역기능을 증강시키는 기능 등이 있다. 육류 섭취가 많은 남미인들 중엔 의외로 비만한 사람이 적은 이유도 예르바마테 나무의 잎으로 만든 마테차(茶)를 식사 전후로 즐겨 먹기 때문이라 한다.

예르바코리아의 이영균 대표는 “마테차에는 카페인과 테오브로민 등 2종류의 메틸크산틴이 들어있어 식욕을 억제하고 신진대사를 좋게 하며 체중을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한다.

남미가 원산지인 마테차는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에서 재배된다. 마테차는 병을 치료하는 효과가 있어 남미 원주민들이 민간요법으로 많이 사용한다. 최근 유럽과 미국에서는 체중과 동시에 커피를 줄이려는 사람들이 마테차를 많이 마신다.

마테차에는 사포닌(saponin) 성분이 포함돼 있다. 인삼에도 들어있는 이 성분은 인체의 면역체계를 강화시켜 각종 질병으로부터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 또 폴리페놀과 각종 비타민, 미네랄 성분 등 강력한 항산화제도 들어있어 건강을 해치는 질병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동의대 식품영양학과 최성희 교수는 “마테차에는 철분, 칼륨, 칼슘, 마그네슘 및 아연 등 무기질이 녹차보다 2~3배 더 많이 들어 있다”며 “마테차의 마테인 성분은 두뇌활동을 활발하게 해주고, 이뇨 및 발한작용을 촉진시켜 우리 몸에 활력과 원기를 준다”고 말했다.

마테차는 현재 롯데, 현대, 신세계 백화점과 이마트 7개 매장 내에 위치한 유기농매장에서 티백과 가루차의 형태로 판매되고 있다. 3g짜리 20티백이 6500원에 판매된다.

티백의 경우 뜨거운 물에 1~2분간 우려내 노란색이 되면 마시고, 가루 차의 경우 따뜻한 물, 요구르트, 우유 등에 타서 먹으면 가벼운 아침식사 대용식으로도 좋다. 홍차나 녹차보다 더 강한 맛인 마테차는 맛이 상당히 진해서 국내에는 오렌지, 바닐라, 민트, 딸기, 페퍼민트 등 천연향을 가미한 마테차가 인기를 끌고 있다.


문의 : 예르바코리아 (031)708-2245


/헬스조선 편집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