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휴대폰서 최대 28일 생존해"

입력 2020.10.13 10:33

휴대전화 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휴대전화 화면인 유리 표면에서 최장 28일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휴대전화 화면인 유리와 지폐의 표면에서 장기간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연방과학산업기구(CSIRO) 소속 호주질병대비센터(ACDP)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가 물체의 표면에서 살아있는 기간을 연구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실온이 20도일 때, 종이 지폐·유리·스테인리스강에서 최장 28일 살아남았다. 같은 조건에서 독감 바이러스(인플루엔자 A)의 생존 기간은 17일이었다. 그러나 40도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24시간 이내에 사멸해, 낮은 온도보다 높은 온도에서 바이러스가 살아남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레리 마셸 박사는 “이번 연구와 같이 바이러스가 표면에서 살아있는 기간을 알아내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에 참여한 데비 이글스 박사는 “휴대전화 액정 표면과 같은 유리, 지폐 등 물체를 만진 후엔 손을 잘 씻고 물체의 표면을 정기적으로 소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국제학술지 ‘바이러스학 저널(Virology Journal)’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