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부족, 코로나19 사망률 높인다"

입력 2020.05.11 11:41

코로나바이러스 모형 사진
비타민D가 부족하면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타민D가 부족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팀은 중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이란, 한국, 영국, 미국 등의 코로나19 의료 기록을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은 국가의 환자는 사망률이 높지 않았던 국가의 환자보다 비타민D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D는 지용성 비타민의 일종으로, 대부분 자외선 노출을 통해 합성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타민D는 면역체계를 강화해주는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면역체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것을 방지한다. 이는 면역체계가 과활성화돼 스스로 폐를 손상시키는 '사이토카인'을 막아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연구팀은 비타민D를 과도하게 복용하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무턱대고 복용하지 말 것을 조언했다.

연구를 주도한 바딤 백맨 박사는 "모든 사람이 비타민D를 복용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비타민D 부족이 코로나19 사망률을 높이는 정확한 메커니즘을 밝히기 위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