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양소' 부족하면 코로나 걸릴 위험 높아져

입력 2020.09.04 13:39

비타민 보충제 사진
비타민D 수치가 부족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몸속 비타민D 수치가 낮으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대학 의대 연구팀은 평균 49.2세 489명의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체내 비타민D 수치와 코로나19 감염 여부의 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비타민D가 부족한 그룹의 22%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반면 비타민D가 적정 수치였던 그룹은 12%만 코로나19에 걸렸다. 연구팀은 비타민D가 면역기능을 촉진해 면역체계를 강화한다고 분석했다.

연구를 진행한 데이비드 멜처 교수는 “비타민D가 든 생선·달걀 등을 먹고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거나 햇볕을 충분히 쬐는 방법으로 몸속 비타민D 수치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의사협회 학술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최근 발표됐다.

한편 비타민D가 부족하면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최근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팀은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은 국가의 환자는 사망률이 높지 않은 국가의 환자보다 비타민D 수준이 낮다는 연구 결과를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게재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