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력 자꾸 깜박깜박… '뇌'에 좋은 음식은?

입력 2019.11.23 07:10

견과류 사진
견과류에는 불포화지방산, 아르기닌 등 영양소가 풍부해 뇌혈관질관 예방에 효과적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면 노화로 인해 자연스럽게 신체 기능이 퇴화한다. 뇌도 마찬가지인데, 이로 인해 기억력이 떨어지고 행동이 느려지거나 심하면 치매에 걸리기도 한다. 뇌 건강을 위해선 알맞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제 중요하다. 뇌는 전체 체중의 약 2%를 차지하지만, 섭취한 음식 에너지의 20% 정도를 사용한다. 뇌가 충분한 영양소를 공급받으면 두뇌활동이 활발해져 치매 등 각종 퇴행성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호두·아몬드=견과류에는 불포화지방산, 아르기닌, 마그네슘 등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하다. 이는 혈중 지질농도를 낮춰 뇌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단 소금이나 꿀이 가미되지 않고 간단히 볶은 자연 상태로 먹는 게 좋다. 다만 견과류는 열량이 높아 땅콩을 기준으로 하루 10알 정도만 먹는 것이 적당하다.

▷녹색 채소=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고 항산화 효과가 있어, 뇌 신경과 혈관의 노화를 막는다. 특히 당근과 시금치에 많이 든 알파리놀산은 체내에서 DHA로 바뀌는데, DHA는 뇌 신경발달에 관여해 기억력을 높여준다. 신선한 제철 과일도 필수다. 과일과 채소에 있는 '라이코펜' 등 항산화물질은 뇌세포 노화를 유도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고등어·꽁치=오메가3가 풍부한 등푸른생선이 도움이 된다. 오메가3도 체내에서 DHA와 EPA로 바뀌어 뇌 기능을 활성화한다. 오메가3는 몸에서 합성되지 않아 식품을 통해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생선에는 단백질도 풍부한데, 이들 식품을 잘 섭취하지 않아서 단백질이 부족하면 뇌 신경전달물질을 만들기 어려워지면서 뇌 노화가 진행될 수 있다.

▷유제품=뇌 노화를 막는 데 도움을 준다. 대표적인 유제품이 우유인데, 나이가 들면 유당 분해 효소가 줄어들어 우유를 조금만 먹어도 설사를 하기 쉽다. 이때는 발효 과정에서 유당이 적어지는 요거트 등을 먹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