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따라 캠핑 힐링을? 성공적으로 마치려면

입력 2019.08.12 10:10

캠핑 사진
힘찬병원 제공

캠핑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캠핑 후 뻐근한 통증에 몸이 지치는 경우를 대비해 건강을 점검하는 것이 필수다.

◇좁은 공간, 차가운 바닥이 허리 통증 유발

주말이나 휴가 시즌 자연 속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캠핑카나 텐트 등 천장이 낮고 좁은 공간에서 머무르면 자연스럽게 허리를 숙이거나 웅크리는데, 불편한 자세로 허리에 통증이 나타나기 십상이다. 또 산과 계곡은 울퉁불퉁한 지면이 많아 텐트를 설치하고 생활하거나 차갑고 딱딱한 바닥에서 잠을 자는 것도 주의가 필요하다. 딱딱한 바닥은 똑바로 누웠을 때 허리 사이에 공간을 만들기 때문에 수면 시간 동안 허리를 긴장상태를 유지해 통증이 발생하기 쉽다. 텐트를 치기 전 바닥에 방수 깔개나 비닐을 깔아 습기가 올라오는 것을 막아준 뒤 방수 깔개 위에는 매트리스나 침낭, 이불 등을 준비해 허리의 부담을 덜어주도록 준비하자. 만약 허리를 삐끗하거나 뻐근함이 느껴진다면 최대한 움직임을 줄여 충분한 휴식을 취할 것을 권한다. 요통 예방을 위해 같은 자세로 오래 있기 보다 1시간에 한 번씩 스트레칭을 해주고, 캠핑용 의자가 대부분 허리를 제대로 받쳐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가급적 등받이가 단단한 의자를 고르는 것도 요령이다.

◇캠핑 장비 옮기는 것도 신경 써야

캠핑을 위해 설치하는 텐트와 캠핑 용품을 이동하다 어깨나 팔의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 식사와 잠을 야외에서 모두 해결하는 캠핑은 크고 무거운 장비가 필수다. 인적이 드문 자연을 찾아 이동 거리가 먼 곳에 텐트를 비롯한 캠핑 장비들을 한꺼번에 옮기다 보면 무거운 짐을 한 번에 나르려고 어깨나 팔에 갑작스럽게 많은 양의 무게가 전달되어 무리가 가해진다. 또 텐트를 고정하기 위해 망치질을 반복적으로 하거나 지지하느라 장비를 힘껏 잡고 있는 동작도 주의해야 한다. 캠핑 장비들은 한꺼번에 무리하게 들지 말고 여러 번에 나눠서 운반하는 것이 좋고, 무거운 경우 다른 사람들과 함께 들어 무게를 분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무거운 물건을 들 때는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한 상태로 들거나 손으로 잡지 말고, 끈을 팔꿈치 안쪽으로 걸쳐서 든다. 무거운 장비는 손을 이용해 옮기기 보다 되도록 양쪽 어깨에 맬 수 있도록 하자.

부평힘찬병원 왕배건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한 쪽 어깨에 메어 캠핑 장비를 들 때 어깨에 힘이 들어가면서 어깨를 바짝 치켜세우게 돼 뻐근함과 통증을 유발하고 쉽게 피로감을 느낀다”며 “무거운 짐을 들 때 한쪽으로 기울어지면 무게중심이 한 쪽으로 치우치게 되어 몸 전체가 불균형해져서 어깨가 뻐근해지고 허리가 쉽게 피로해진다”고 말했다. 무거운 짐을 한쪽으로만 들어 초래되는 불균형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좌우로 각각 50%씩 분할해서 드는 것이 요령이다.

◇힐링 캠핑을 위한 허리와 어깨 스트레칭

캠핑을 즐기는 친구, 가족과 함께 허리와 어깨에 쌓이는 피로를 풀 수 있는 스트레칭을 시행하면 더욱 건강하고 활기차게 캠핑을 즐길 수 있다.

허리 스트레칭·어깨 스트레칭 방법 사진
힘찬병원 제공

▲허리 스트레칭

파트너 앞쪽으로 등을 지고 서서 한쪽 방향으로 몸을 비틀어 상대방의 손을 잡고 정지한 후 반대 방향도 동일하게 실시한다.

▲어깨 스트레칭

마주 보고 선 상태에서 서로의 어깨 윗부분에 양손을 올리고, 서서히 뒤로 물러나면서 상체를 숙여 양손으로 지그시 눌러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