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 미니멀리스트]모기향 피우고 자는 게 찜찜한 사람을 위한 팁

입력 2019.07.18 15:39

①살충제

나선형 모기향 사진
대다수 살충제에 포함된 프탈트린은 미국 환경청에서 '잠재적 발암 물질'로 분류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우리는 '화학물질 범벅'으로 살아가고 있다. 치약, 샴푸, 화장품 등 화학물질이 들지 않은 생활용품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이런 생활용품 속 화학물질은 기본적으로 안전하다는 전제 하에 쓰이는 것이지만, 장기간 몸에 축적됐을 때 어떤 문제를 일으킬 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가급적 덜 쓰고, 피하는 게 좋다. 화학물질로부터 조금이나마 자유로워지는 방법을 연재한다.

지난 2017년 '계란 살충제 파동'으로 논란이 된 적이 있었다. 국내산 계란에서 피프로닐·비페트린·플루페녹수론·에톡사졸·피리다벤 등 유독성 물질이 검출되고, 심지어 친환경 인증을 받은 계란에서도 높은 수치의 피프로닐이 검출돼 파문이 커졌다. 소비자들은 계란에 살충제가 검출됐다는 소식에 크게 분노했다. 일반 가정에서 쓰이는 살충제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걸까? 특히 여름철 많이 쓰이는 살충제의 위험성에 대해 알아봤다.

◇매일 쓰는 살충제에 포함된 발암물질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에 유통되는 스프레이형 가정용 살충제의 주성분은 프탈트린, 퍼메트린, 알레트린, 디-페노트린이다. 이 성분들은 인간에 대한 유해성이 미미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미국 환경청에서는 이 성분들이 '잠재적 발암 물질'로 분류돼 있다(한국소비자원 보고). 장기간 흡입 시 인체에 어떤 결과를 나타내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전자모기향에는 주성분인 알레트린, 프라메트린이 함유돼 있다. 이는 모두 피레스로이드계 살충제로 지속적 흡입 시 화학물질과민증에 걸릴 위험이 있다. 야외에서 많이 사용하는 나선형 모기향은 알레크린이라는 농약을 나뭇가루에 섞어 전분으로 굳힌 것에 녹색염료를 착색해 만든 살충제이다. 이러한 물질을 다량으로 마시면, 구토나 설사, 두통, 무력감, 귀울림 등의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살충제에 과다 노출되면 치매 발병률이 약 50% 증가한다는 영국의 연구 결과도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65세 이상의 고령자가 포진해있는 농촌에서 진행성 퇴행성 신경계 질환자의 발병률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데 원인 중 하나로 유기인계나 카바메이트계 살충제가 꼽힌다.

◇뿌리는 살충제 사용 후에는 충분히 환기해야

어쩔 수 없이 살충제를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법을 숙지하자. 모기향 중 불에 태우는 코일형 모기향과 전기를 꽂는 액체·매트형 전자모기향은 살충 성분이 공중으로 퍼지기 때문에 밀폐된 실내에서 장시간 사용하면 안 된다. 코일형 모기향의 경우에는 기름이나 가스 등 인화성 물질 근처에서 사용할 때에는 항상 주의해야 한다. 뿌리는 에어로졸 살충제는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 후 충분히 환기해야 하며, 유아와 어린이는 반드시 밖으로 데리고 나온 뒤에 사용하는 게 좋다. 살충제 내용물이 아이들의 피부나 장난감·식기 등에 닿으면 반드시 비눗물로 씻어낸다.

◇계피, 마늘 등으로 만드는 천연 살충제

천연 살충제를 직접 만들어 쓰는 것도 방법이다. 계피를 소독용 알코올에 2~3주 담가 소독한 후 숙성된 계피물과 정제수를 1대 1로 섞으면 천연 모기퇴치제를 만들 수 있다. 모기가 싫어하는 향인 시트로넬라 오일을 첨가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벌레가 많은 곳에 페퍼민트나 캣닢 등 벌레들이 싫어하는 식물을 놓는 것도 좋다.

애벌레와 구더기와 같은 부드러운 몸체를 가진 곤충은 매운 고추 스프레이를 사용하면 쉽게 제거할 수 있다. 매운 고추, 양파, 마늘을 물에 넣고 끓인 후 이틀간 식히고 걸러낸 액기스에 물을 4배로 넣어 희석한 후 스프레이 용기에 담아 뿌리면 된다. 정원에 개미가 많아 고민이라면 붕사를 이용해볼 수 있다. 붕사는 개미의 소화 기관을 손상시킨다. 가루 설탕과 붕사를 섞어 플라스틱 용기에 넣어놓으면 개미가 모여든다. 천연 살충제라고 해도 어린아이나 반려동물에겐 위험할 수 있으므로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