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칭도 과하면 毒, 안 아플 만큼 지그시 눌러야

입력 2019.03.15 09:06

인대·연골 손상, 만성통증 불러

적절한 스트레칭은 뭉쳤던 근육을 이완시켜 운동 중 부상 위험을 줄이고, 몸의 좌우 균형을 맞추는 등 다양한 효과를 낸다. 하지만 스트레칭도 과하면 관절, 인대를 약하게 해 통증, 질병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인대 염증 유발, 관절염 앞당기기도

관절은 뼈와 뼈가 서로 맞닿는 부위이며, 두 뼈는 인대로 연결돼있다. 인대는 뼈가 안정적으로 움직이도록 잡아준다. 하지만 과한 스트레칭으로 인대가 과도하게 늘어나면 뼈가 흔들리는 '불안정'한 상황이 지속되면서 관절 내 손상이 일어난다. 강북연세병원 최유왕 원장은 "인대 자체에 염증이 생기거나 뼈 사이 연골에 손상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퇴행성관절염이 빨리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과한 스트레칭 동작 사례
손상된 부위가 제대로 아물지 않으면서 만성통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차의과대학 스포츠의학대학원 홍정기 원장은 "인대가 늘어나 제 기능을 못하면 주변 근육이 관절을 안정화시키기 위해 경직된다"며 "근육 경직으로 신경이 압박받아 통증이 생길 위험도 있다"고 말했다.

◇'지그시' 압박, 과한 동작은 피해야

최유왕 원장은 "스트레칭할 때 펴지지 않는 관절에 강한 힘을 주는 것은 위험하다"며 "반드시 '지그시' 눌러줘야 한다"고 말했다. 관절이 당기는 느낌이 드는 게 적당하며 아플 정도로 늘리면 안 된다. 인대를 과도하게 늘리는 과한 스트레칭 동작도 피해야 한다〈그래픽 참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