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종이책, 전자책보다 학습효과 좋아

입력 2019.03.12 08:54

최근 전자기기 발달로 e-북 등 전자책으로 정보를 습득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전자책과 일반책 중 학습효과가 더 뛰어난 건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오래 기억해야 하는 정보라면 일반책이 학습에 훨씬 유리하다"고 말한다. 공감각 활용·전자파 영향 등이 이유다. 가천대 길병원 뇌과학연구원 서유헌 원장은 "뇌에서 기억을 담당하는 것은 시각뿐이 아니다"라며 "촉각이나 청각 같은 다른 감각도 기억 형성에 동원되는데, 일반책은 단순히 화면을 볼 뿐 아니라 책을 만지고 넘기면서 공감각을 활용하다보니 뇌에서 장기기억으로 남기기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정보를 습득할 때는 다른 정보와 비교하거나 연관시키면 유리한데, 일반책은 다른 책과 함께 보거나 메모하기에도 유리하다. 또한, 전자책은 전자파 때문에 집중력이 떨어진다. 서 원장은 "뇌와 눈은 전자파로 피로함을 느끼는데, 이때 집중력이 떨어진다"며 "단시간 안에 정보를 습득하기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무언가를 기억하기 위해서라면 일반책을 읽는 게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