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도 '글루텐 프리(Gluten-Free)' 해야 하나?

입력 2018.09.20 11:01

식빵, 크로아상 등 빵이 놓여있다
임산부의 글루텐 섭취가 많을수록 자녀의 제1형 당뇨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클립아트코리아

임신부가 글루텐을 많이 섭취할수록 자녀의 제1형 당뇨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글루텐은 밀, 호밀, 보리 등 곡류에 존재하는 불용성 단백질로, 쫄깃한 식감을 준다. 하지만 몸에 글루텐을 소화하는 효소가 없는 사람(셀리악병)은 글루텐을 먹었을 때 복통과 설사 증상이 나타난다. 최근 몇 년 새 글루텐을 음식을 먹자는 ‘글루텐 프리(Gluten-Free)' 다이어트가 인기를 끌기도 했다.

덴마크 바르톨리 연구소 연구팀은 임신 중 산모의 글루텐 섭취와 자녀의 제1형 당뇨병 발병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글루텐은 밀, 호밀, 보리 등 곡류에 존재하는 불용성 단백질로, 쫄깃한 식감을 준다. 연구팀은 1996~2001년 덴마크 국민출생 코호트에 등록된 임산부 6만3529명을 대상으로 임신 25주에 음식섭취 빈도 설문지를 작성하게 했다. 참가자의 글루텐 섭취량은 평균 하루 13g이며, 가장 적은 그룹은 7g 미만, 가장 많은 그룹은 20g 이상이다. 참가자의 자녀 중 247명이 제1형 당뇨병을 앓았다.

임신 중 산모의 나이, 체질량지수(BMI), 총 에너지 섭취량, 흡연과 같은 잠재적 영향 요인을 고려한 결과, 자녀의 제1형 당뇨병 위험은 임산부의 글루텐 섭취량에 비례해 증가했다. 글루텐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글루텐 섭취량이 가장 적은 그룹과 비교해 자녀의 제1형 당뇨병 발병 위험이 2배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결과를 식이 권장 사항에 반영하기 전에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에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