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운동법]손목터널증후군에 좋은 스트레칭

  • 은상수(척추·관절 복수 전공, 정형외과 전문의)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2.13 07:00

    손목터널증후군은 다른 말로는 수근관 증후군이라고도 한다. 손을 많이 써서 힘줄에 염증이 생기고 손목 인대가 두꺼워 져서 신경이 압박되는 질환이다. 주된 증상으로는 손끝, 손바닥이 저린다. 심한 경우에는 손이 저리고 아파서 잠도 못자는 이들도 있다. 또한 전기 같은 찌릿한 느낌도 있고 감각이 떨어지기도 한다. 증상이 오래 되면 엄지 손가락의 손바닥 부위 도톰한 근육이 말라서 꺼지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한번 양측이 대칭적인지 살펴보는 것도 손목터널증후군을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손목터널증후군
    손목터널증후군 / 사진-은상수 전문의 제공

    손목터널증후군은 무거운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할 경우 악화될 수 있다. 치료로는 손을 최대한 덜쓰는게 중요하고 손목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스트레칭>
    손끝을 모으고 최대한 손목 쪽으로 구부린다. 이후 새끼 손가락 쪽(시계 반대방향)으로 향하게 손목을 최대한 돌려준다. 이 자세가 정중신경이 가장 편안해 질 수 있는 자세로 손목터널 증후군 환자는 이 자세를 자주 취해주면 좋다.

    스트레칭 방법
    손목터널증후군 환자가 하면 좋은 스트레칭 방법 / 사진-은상수 전문의 제공
    손목터널증후군은 통증이 심할 때라도 잘 쉬어주고 스트레칭을 잘하는 것만으로도 병의 진행을 멈추고 완치될 수 있다.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고 무거운 스마트폰을 가벼운 것으로 바꾸는 등의 생활 교정으로도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