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여성 유산율 23%, 정기 검진과 스트레스·영양 관리가 필수

입력 2018.01.15 10:37

임신한 여성
근로 여성이 비근로 여성보다 유산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헬스조선 DB

국내 직장 여성의 연간 유산율이 2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근로 여성의 유산율(19.1%)과 비교했을 때 약 1.3배로 높은 수치다. 국제학술지 '플로스원' 최근호에 따르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 김은아 직업건강연구실장(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연구팀은 지난 2013년 한 해 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직장가입자와 피부양자(전업주부 등)로 등록된 여성의 임신 43만 343건과 출산 34만 88건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진에 따르면 임신 20주 이전에 질 출혈이 생기는 '절박유산'의 경우 직장 여성의 위험도가 비근로 여성의 1.38배였으며, 조산 위험과 태아발육부전 위험도 각각 1.1배, 1.19배로 더 높았다. 산업별로 유산 위험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여성이 1.47배로 가장 높았다. 연구진은 "건물 청소나 유지관리, 조경관리 및 여행사 등이 이에 속하는데 육체노동과 불규칙한 근무시간, 여러 화학물질 노출 등이 생식 과정에 나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직업군별로는 제조업이 1.35배, 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의사, 간호사 및 기타 의료인 등) 1.33배, 과학및 기술 서비스업이 1.29배였다.

임신 여성이 유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산모가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우선 임신 중 정기적으로 산부인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아야 한다. 임신 7개월까지는 4주에 한 번, 9개월까지는 2주에 한 번, 9개월 이후부터 출산 전까지는 매주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만일 임신성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질환이 있는 고위험 산모라면 더 자주 병원을 찾아야 한다. 충분한 열량과 고른 영양소 섭취도 필수다. 임신 초기(3개월 이내)에는 하루 2000kcal, 임신 중기(3~6개월)는 하루 2340kcal, 임신 후기(6개월 이후)에는 2450kcal을 섭취해야 한다. 연구를 진행한 김은아 실장은 "이번 연구는 업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일을 하는 것 자체가 임신과 출산에 나쁜 영향을 줄 가능성을 보여준다"며 "갈수록 출산율이 낮아지는 상황에서 모성보호시간 등을 통한 근로시간 단축이 여성 근로자의 임신 및 출산 관련 생식보건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간접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