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깨끗이 닦고, 달걀 먹는 게 도움… 연령별 눈 건강 관리법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0.13 14:40

    스마트폰 덜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안경 사진
    연령별로 눈 건강을 관리하는 방법이 다르다./사진=헬스조선 DB

    "몸이 열이면 눈은 아홉에 해당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눈은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현대인은 컴퓨터·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는 등 눈 건강이 혹사 당하기 쉬운 환경에 놓여 있다. 눈은 한번 나빠지면 자연적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데다 연령별로 관리법이 조금씩 달라 주의가 필요하다. 연령별 눈 건강 관리법을 알아본다.

    ◇성장기 어린이·청소년, 책 누워 읽지 말아야
    성장기에는 아직 눈 성장이 멈추지 않은 데다 시력이 안정되지 않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아이가 엎드리거나 누워서 책을 본다면 말려야 한다. 누워서 책을 보면 눈 속 근육에 힘이 3배 정도 더 들어가 쉽게 피로해지기 때문이다. 공부할 때는 실내 전체를  밝게 하고 스탠드를 키는 게 좋다. 눈이 응시하는 곳과 주변의 대비가 다르면 눈의 피로감이 증가한다. 또 스탠드로 인한 그림자가 책을 가리지 않도록, 오른손잡이라면 스탠드를 왼쪽에 둬야 한다. 시력이 나빠 안경을 쓰는 아이는 이를 자주 벗지 않고 꾸준히 쓰는 게 중요하다. 눈 성장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A·아연 등을 충분히 먹는 것도 좋다. 비타민A는 치즈나 우유에, 아연은 해조류와 잡곡에 많이 들어있다.

    ◇20~30대 청년, 스마트폰 사용 줄이고 렌즈 깨끗이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이 잦은 청년층은 눈 관리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전자기기 화면을 너무 오래 보지 않도록 하고, 50분에 한 번씩 눈을 감거나 다른 곳을 봐 피로를 풀어줘야 한다. 의식적으로 눈을 깜빡여 눈에 눈물이 돌게 해야 눈이 마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가습기나 젖은 수건 등을 이용해 실내 습도를 40~60% 정도 유지하는 게 좋다. 실내가 건조하면 20~30대가 흔히 앓는 안구 질환인 안구건조증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렌즈를 낀다면,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고 렌즈를 만지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렌즈세척액으로 씻어 따로 보관해야 한다.

    ◇40~60대 중장년, 1년에 한 번 정기검진 받고 금연 필수
    눈의 노화가 시작되는 40대 이상 중장년층은 시력 감퇴를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특히 흡연은 눈 건강을 해치는 주범이므로 반드시 끊어야 한다. 실제 3대 실명 원인에 속하는 녹내장(눈의 압력이 높아져 시신경이 손상되는 병)과 황반변성(망막 중심부의 신경이 손상되는 병)은 흡연자에 잘 나타난다고 한다. 또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을 보지 말고 고개를 숙이는 등의 자세를 피해야 한다. 이는 눈의 압력을 높여 녹내장 발병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 또 50대 이상부터는 시력이 정상이더라도 최소 1년에 한 번씩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게 안전하다. 

    ◇노인, 충분한 휴식 취하고 브로콜리·달걀 도움
    65세 이상 노인은 수면을 충분히 취하고 눈에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눈은 자는 동안 피로를 푸는데, 실제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수면시간이 5시간 이하인 사람은 7시간 이상인 사람보다 시력 장애 위험이 2.23배로 높았다. 만약 안개가 낀 것처럼 시야가 흐려지는 일이 잦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백내장 검사를 받아 야 한다. 백내장은 노화가 주된 원인으로 국내 70대 이상 노인의 70%가 겪는 질환이다. 눈의 노화를 늦추는 영양소를 충분히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브로콜리·달걀 노른자 등에 든 루테인은 안구의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줄여준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