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젊은데…혹시 나도 무릎 관절염?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1.26 09:30

    젊은 나이에도 무릎이 아프다는 사람이 종종 있다. 젊으니깐 괜찮겠지 하는 안이한 대응만으로 호전을 기대하며 치료받지 않는 경우도 흔하다. 무릎에 자주 통증이 느껴지거나 갑작스러운 부상 뒤 지속되는 통증이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 관절 건강을 지켜보자.

    # 젊은 나이에 무릎 통증…X-ray로 진단 안될 때 많아

    젊은 층에서는 노화에 의해서라기보다 외상에 의해 무릎 관절 손상이 일어날 수 있는데, 일반적 으로 방사선촬영(X-ray) 검사를 주로 하지만 관절 안의 연골이나 인대 이상이 생길 시 X-ray로는 진단이 불가능하다. 특히, 20~30대 젊은 층에서는 관절이 아픈데도 X-ray로 확인이 안 되는 관절 질환이 대부분을 차지해 통증이 계속되는데도 치료를 미루다 병을 키울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목동힘찬병원 류승열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통증이 일어난 원인을 파악하지 않고 조기에 치료받지 않을 경우, 무릎 연골까지 손상되면서 퇴행성 관절염으로 이환 될 확률이 높다.”며 “연골판이나 인대는 X선이 투과해버려 빈 공간으로 보이게 됨으로써 단순 X-ray로는 확인 불가능한 질환이므로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고, 정밀 검사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 무릎관절염 자가 진단법

    무릎 통증이 관절염인지는 전문병원의 검사와 진단을 거쳐야 내릴 수 있다. 그러나 무릎 관절염 초기는 가벼운 통증으로 시작하므로, 통증이 관절염 때문인지를 본인이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릎 통증이 관절염인지 자가 진단할 수 있는 첫 번째 방법은 통증의 지속 여부를 살펴보는 것이다. 평균 24~48시간 동안 얼음찜질 등을 통해 통증이 나아지면 이는 관절염이 아니다. 그러나 찜질 등의 처치에도 불구하고 48시간 이상 통증이 지속된다면 전문병원을 찾아보는 것이 좋다. 또한, 관절 부위가 붓고 가라앉는 상태가 일주일 정도 지속되거나, 걸음을 걸을 때 힘이 빠진다면 이는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일 수 있다.

    자가 진단 두 번째 방법은 무릎 소리의 종류와 빈도, 통증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다. 무릎 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소리가 둔탁해지면서 통증이 동반되고, 이를 방치할 시 관절염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무릎관절 소리는 일부러 관절을 꺾을 때나 의도하지 않았을 때 ‘두둑’하는 일회성의 가벼운 소리다. 반면 관절염을 의심할 수 있는 경우는 △관절 소리가 둔탁하고 큰 경우, △무릎을 움직일 때 자주, 크게 소리가 나는 경우, △소리와 함께 무릎 안에서 뭔가 걸리는 느낌이 드는 경우, △통증과 부기가 동반되는 경우다. 이에 해당할 경우,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자가 진단 마지막 방법은 특정 자세에서 무릎 통증이 느껴지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양반다리를 할 때, 무릎을 꿇고 앉을 때 통증이 있다면 관절염 초기 증상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평지를 걷거나 의자에 앉을 때보다 무릎에 실리는 체중의 부하가 커지며 관절 통증이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계단을 내려올 때 무릎이 아프다면 연골판이 손상된 것일 수 있는데, 방치할 경우 퇴행성 관절염으로 번질 수 있어 특히 유의해야 한다. 이런 증상이 수일 내 가라앉지 않고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전문병원을 찾아 진단받는 것을 추천한다.

    # 관절건강 위해 체중 줄여야

    무릎 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 먼저, 좌식생활 대신에 입식으로 바꾸는 것이 좋다. 양반 다리를 하거나 쪼그려 앉는 것보다 의자에 앉을 때 무릎에 무리가 가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체중을 1~3kg 줄이면 관절염 통증이 30~50% 줄어들기 때문에 표준 체중 유지가 중요하며, 하루 30분 이상 산책 등을 통해 허벅지 근육을 키우는 것이 좋다.

    강북힘찬병원 권혁남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건강을 위한 운동을 잘못된 방법으로 하면 오히려 관절에 무리가 되기 때문에 내 관절 상태를 감안해서 무릎이 감당할 수 있는 운동을 해야 건강해질 수 있다”며 “무엇보다 증상을 오래 방치하면 방치할수록 잘 낫지 않기 때문에 젊더라도 통증의 원인 치료를 적극적으로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