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신속한 급여 도입 이뤄져야 할 시기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06.20 18:17

    면역항암제에 대한 보험 급여가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암학회는 지난 17일 제 42차 학술대회 및 국제암컨퍼런스에서 진행된 특별세션 ‘면역항암제의 국내 도입과 과제’를 진행했다.

    1부 주제발표에 나선 이대호 교수는 “면역항암제는 일부 환자에서 완치를 치료목표로 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치료제”라며 “치료제의 보험급여는 비용효과 및 재정영향 등으로 현실적인 제약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시급한 결정을 미룰 수 없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급여가 필요한 환자에게 급여 적용을 하는 단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부는 지정토론 발표 이후 전체 토론이 이어졌다. 고려대학교 김열홍 교수, 성균관대학교 이의경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정숙 약제관리실 실장, 조선일보 김철중 의학전문기자가 패널로 참석하여 현실적인 면역항암제 급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의경 교수는 “면역항암제의 급여방법은 위험분담제가 가장 적절하며, 경제성평가를 탄력적으로 적용할 필요가 있다”며 “일반적으로 환자들은 ‘완치’가 가능한 치료에 대해서는 사회적 지불의사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면역항암제에 대한 논의에서 환자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전체 토론 및 질의 응답 시간에서 면역항암제의 빠른 급여 적용과 대책 마련을 위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의 특별 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의견이 많은 공감을 얻었다. 아울러, 면역항암제의 전신적 면역 부작용에 대한 적절한 대처가 가능한 다학제 진료 시스템이 구축된 의료기관으로 급여 범위를 제한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좌장을 맡은 김흥태 교수는 "면역항암제에 대한 신속한 급여를 위해서는 위험분담제가 가장 바람직하다"며 "많은 환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빨리 치료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위험분담제를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하고, 선제적 대응전략을 위한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이 일치됐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