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현미밥 등 식이섬유 과다 섭취하면 키 안 큰다

입력 2016.03.28 14:16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들
어린이는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하면 복통·설사, 성장장애가 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헬스조선 DB

가공식품, 패스트푸드를 즐겨 먹는 사람이 늘면서 식이섬유 섭취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어린이는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하면 복통·설사, 성장장애가 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주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문진수 교수는 “최근 식이섬유가 비만 예방 등에 효과가 좋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부모들이 어린 아이에게 식이섬유를 과도하게 먹이는 경우가 있다"며 "우리 병원에도 식이섬유 과다 섭취로 인한 설사·복통 등으로 내원하는 어린이 환자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간담회에서 배숙을 먹은 뒤 설사를 시작해 체중이 19%나(10㎏에서 8.1㎏으로) 줄어 든 생후 13개월 된 여아의 사례를 들었다. 배숙은 배에 꿀과 설탕이 포함한 식품으로 배 1개에는 대략 식이섬유가 3g이 들었다. 1~2세의 식이섬유 하루 충분섭취량이 10g인 것을 감안했을 때 충분섭취량을 넘길 수 있고, 꿀·설탕 같은 장(腸)에서 잘 흡수되지 않는 특정 당(糖) 성분들이 많아 문제가 될 수 있다.

2015년 한국인의 영양소 섭취 기준에 따르면 1~2세의 6.5%, 3~5세의 3.7%, 6~8세의 4.6%가 식이섬유를 충분섭취량 이상으로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교수는 “한참 자라는 어린이가 식이섬유를 과량 섭취하면 칼슘의 체내 흡수가 줄어 키가 덜 자라는 등 성장 장애와 설사, 복부 팽만 등 부작용이 동반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2세 미만의 어린이에겐 일반적인 이유식과 식사에 포함된 식이섬유의 양만으로도 충분하므로 식이섬유를 따로 보충할 필요가 없다. 문 교수는 "세 끼 음식 안엔 식이섬유가 충분히 들어 있으므로 정상적인 식사를 하는 한 식이섬유 부족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최근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조사 연도 2013년) 결과에 따르면 식이섬유의 충분섭취량 이상 섭취율은 50~64세에서 37.8%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65~74세 노인(33.5%), 75세 이상 노인(31%), 30∼40대(21%), 20대(10.8%), 15~18세(8.6%), 1~2세(6.5%), 12~14세(6.1%), 9~11세(5.5%), 6~8세(4.6%), 3~5세(3.7%) 순(順)으로, 나이 들수록 식이섬유 과다 섭취 비율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식품공학과 김지연 교수는 “식이섬유를 하루 50g 이상 먹으면 성인의 경우 미네랄 흡수가 저해될 수 있다”며 “게실염, 소화불량 환자도 식이섬유 섭취로 인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연령별·건강상태별 적절한 식이섬유를 섭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식이섬유 하루 충분 섭취량은 6~8세 이상 남성 20~25g, 여성 20g 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