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에 쏘이면 식초보다 바닷물로 씻으세요

입력 2013.07.18 11:11

최근 전남 일대에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여름철 바닷가를 찾은 피서객이 해파리에 쏘이는 사고가 늘어나자 보건당국이 피서객의 주의를 요청했다. 보건복지부는 18일 안전한 해수욕장 이용을 위해 해파리 위험지역을 확인하는 방법과 쏘임 사고 대처요령을 소개했다.

피서객은 해변을 방문하기 전 국립수산과학원 홈페이지(www.nfrdi.re.kr)를 방문하여 해파리 위험지역을 확인할 수 있다. 만약 해파리에 쏘였다면 즉시 물 밖으로 나와 안전요원에게 알리고, 상처 부위를 바닷물로 씻어내야 한다. 이때 민간요법에 따라 상처 부위에 식초를 발라서는 절대로 안 된다.

세척 후 해파리 촉수가 피부에 남아 있을 때는 신용카드 등 플라스틱 카드를 이용해 긁어낸다. 붕대로 압박하거나 상처를 문지르는 것은 피해야 한다. 맹독성 해파리에 쏘여 전신이 아프고 구토 증상이 일어났을 때 119에 신고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자세한 행동요령은 복지부 홈페이지(www.mw.go.kr)와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www.nem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