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식도역류질환 환자, 5년새 70% 증가

  • 김하윤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3.04.01 10:53

    위식도역류질환 환자가 5년새 70% 정도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5년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 역류성식도염을 진단받은 사람이 1백99만 명이었던 것에 비해 2012년 3백36만 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위식도역류질환은 위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불편한 증상이나 합병증이 생기는 상태를 말한다. 가슴쓰림, 쉰 목소리, 목의 이물감, 만성기침 등이 나타난다.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과식, 음주, 운동부족으로 인한 비만 등)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 생기기 쉬우며, 재발도 잘 돼 잠시도 안심할 수 없는 질환이다.

    위식도역류질환이 있다면 과식, 고지방식, 사탕, 초콜릿, 탄산음료, 커피 등을 피하고 음주나 흡연도 금해야 한다. 술은 식도점막을 손상시키고 하부식도 조임근의 압력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다. 담배 또한 식도하부 조임근의 압력을 저하시키고, 침 분비를 감소시키므로 증상을 악화시킨다.

    밤에 잠을 자려고 누우면 증상이 나타나는 사람은 침대 머리를 올리고 수면을 취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