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두통에 타이레놀은 '약 아닌 독'

입력 2012.05.23 08:08

간염 궁금증
네 알만 먹어도 급성간염 위험
동남아 여행 가는 임신부 E형간염 걸리면 치명적… 손 자주 씻고 음식 가려 먹어야

간염에 대한 대표적인 궁금증을 제주대병원 소화기내과 송병철 교수의 도움말로 풀어본다.

A·B·C형이 아닌 간염도 있나?

D형과 E형이 있다. D형은 혈액으로 감염되는데, B형과 결합해야만 간염을 일으킨다. 우리나라에는 거의 없고, 동유럽과 남미에서 발견된다. 반면, E형은 우리나라에도 적지 않다. A형처럼 비위생적인 음식 등 불결한 환경에서 감염된다. 국내에서 간염 증상으로 내원한 환자의 1~6%가 A형·E형에 함께 감염됐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임신부가 E형간염에 걸리면 25%는 사망한다. E형간염 바이러스는 인도·파키스탄 등 동남아 국가에 흔하므로 이 지역을 여행할 때는 손을 자주 씻고 안전한 음식만 먹어야 한다.

술잔 돌리기는 간염과 관계가 없다던데?

B형·C형간염은 혈액 감염이므로, 환자와 술잔을 주고 받거나 찌개를 함께 먹어도 된다. 하지만, 면도기나 칫솔은 함께 쓰면 안 된다. 면도나 양치질을 할 때 상처가 나면 소량의 피를 통해서도 바이러스가 감염된다. A형·E형간염은 음식을 통해서 감염될 수 있으므로, 식기나 술잔을 함께 쓰면 안 된다. 결국, 바이러스성 간염 전체로 볼 때, 개인 식기를 쓰는 것이 안전하다.

술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간염이 있나?

C형간염이 B형간염보다 알코올에 더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왜 그런지는 의학적으로 정확히 모른다.

간염을 일으키는 약은 어떤 것이 있나?

일반의약품 중 타이레놀을 과다 복용하면 약물성 간염 위험이 있다. 하루에 6알(하루 세 번 두 알씩)까지 복용하면 안전하다. 그 이상 복용하면 간에 무리를 준다. 술 마신 다음 날 숙취로 인한 두통을 해소하겠다고 타이레놀을 먹으면 안 된다. 하루 4알만 먹어도 바로 급성간염에 걸릴 수 있다. 이 밖에 간독성이 있는 약은 항생제(아목시실린 성분), 소염진통제(디클로페탁), 항결핵제(이소니아지드) 등이 있는데, 이는 의사 처방에 따라 복용하는 전문의약품이다.

동물의 간을 먹으면 간 건강에 도움 되나?

소의 간 등이 사람의 간 건강에 좋다는 속설이 있는데, 의학적으로 근거가 없다. 동물의 간에 있는 기생충이 사람 몸 속에 들어가면 E형간염을 일으키거나 폐에서 각혈을 일으킬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