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돌' 효린이 걸린 담도폐쇄증은?

  • 김정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1.03.16 17:00

    SBS 강심장 캡처 사진
    SBS 강심장 캡처 사진
    여성그룹 씨스타 효린이 담도폐쇄증에 걸려 죽을 고비를 넘겼다고 고백했다. 효린은 지난 15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 “출생 당시 4.2kg으로 태어나 우량아인줄 알았지만, 실은 담도폐쇄증으로 배에 물이 차서였다”며 “태어나자마자 인큐베이터에 들어가 하루하루를 보내야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담도폐쇄증을 고치기 위해 수술을 했지만 1년 뒤 장 일부가 안으로 말려드는 장중첩증 진단을 받고 수술했다”며 “약물치료가 안되어 결국 개복수술을 받고 현재는 쓸개와 맹장이 없다”고 밝혔다.

    담도폐쇄증, 장중첩증 어떤 병이길래?

    담도폐쇄증은 간외담도가 폐쇄돼 쓸개즙이 장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간에 손상을 주는 병으로 수술시기를 놓치면 두 살을 넘기기 힘든 큰 병으로 희귀병이다. 증세는 생후 1개월부터 나타나며 갓난아기의 초기에는 황달이 보이지 않고 변도 밝은 황색인 경우가 많다. 차차 회백색 변, 갈색 오줌, 폐색형 황달이 눈에 띄며 수술시기를 놓치면 사망할 수도 있는 병이기도 하다. 수술은 간외담도 및 담낭을 모두 절제하고 간 문부에 작은창자를 연결해주는 수술을 한다.

    장중첩증의 경우는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한다.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심한 복통이 되풀이하여 계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구토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며 처음에는 비교적 맑은 구토를 하지만 오래되어 장폐색이 생기면 초록색의 담즙성 구토를 하게 된다. 환자는 또한 장중첩증으로 인한 장 폐색으로 인해 탈수, 전해질 불균형을 보일 수 있다.

    따라서 치료는 코를 통해 위 속에 관을 넣고 수액을 공급하여 탈수 및 전해질 불균형을 교정해준다. 이후에 공기나 조영제를 이용한 중첩된 장을 제자리로 돌려놓는 시술을 한다. 그러나 장 폐색의 정도가 심하여 공기 정복술 도중 장 천공의 위험이 예상되는 경우는 외과적 수술을 한다.

    •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