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의대 증원 확정...내년 정원 1509명 늘어난다

입력 2024.05.24 16:24
의과대학
조선일보DB
의대 증원이 확정됐다. 27년 만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24일 오후 의대 증원을 반영한 2025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 계획을 심의해 최종 확정했다.

이로써 내년도 전국 40개 대학 의대 정원은 기존 3058명에서 1509명이 늘어난 4567명으로 확정됐다. 1998년 제주대 의대가 신설되며 의대 정원이 늘어난 이후 27년 만이다.

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내년도 의대 증원분, 지역인재전형 선발 비율, 수시와 정시 비율 등을 1시간가량 심의한 결과 확정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시도교육감, 대학 총장, 고교 교장, 학부모 대표 등 21명으로 구성되는데 만장일치로 통과를 결정했다고 한다.

대교협은 이날 확정된 내년도 대입 계획을 정리해 오는 30일 발표한다. 각 대학은 대교협 발표 이후 31일까지 내년도 입시 모집 요강을 홈페이지에 올려 수험생에 공고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단 모집요강이 공고되면 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과·학부모 때문에 이를 되돌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월 6일 의대 정원을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최소 5년간 2000명씩 증원해 의료 인력 1만명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전공의 파업 등 의정 갈등이 100일 넘게 계속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