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선 콜라 추천 안 해요… 복부팽만 커져

입력 2024.05.22 21:00
기내식
기내는 건조한 공기와 저기압, 엔진 소음 때문에 맛을 느끼는 감각이 달라질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내에서 유독 맛이 잘 안 느껴진다고 느낄 때가 있다.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영국 옥스퍼드대 실험심리학 찰스 스펜서 교수는 기내의 건조한 공기와 저기압, 엔진 소음을 그 이유로 꼽았다.

실제로 지난 2011년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기관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기내의 특수한 환경은 혀에 있는 미각세포의 기능을 저해한다. 특히 달고 짠 음식에 대한 감각이 3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쓰거나 시큼한 맛은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미국 뉴욕대 영양학과 리사 영 교수는 "건조한 공기로 인해 후각이 떨어져서 맛을 구분하기 어려워지는 것"이라고 했다.

◇기내서도 동일한 맛 구현하는 '감칠맛'
기내에서 오히려 감각이 향상되는 맛이 있다. 바로 '감칠맛'이다. 스펜서 교수가 2017년 진행한 연구에서 비행기 엔진 소음 등이 미각과 후각에 영향을 미쳤는데, '우마미'(감칠맛)를 느끼는 감각은 개선된 것으로 드러났다. 스펜서 교수는 "기내에서는 이런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파마산 치즈, 버섯류, 토마토 등의 재료가 들어간 음식을 먹어야 지상에서 먹는 것과 동일한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스펜서 교수는 기내에서 와인을 마실 땐, 과실 향을 머금은 와인을 선택하길 추천했다. 그는 "기내 환경에선 과실 맛이 느껴지는 와인이 오크 향 와인보다 변질이 비교적 덜 하다"고 했다.

◇갈증 날 땐 탄산음료는 피해야
기내에서 탄산음료는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저기압인 기내에서 탄산음료를 마시면 오히려 가스가 차고 붓는 느낌이 들 수 있기 때문이다. 달고 짠 음식도 삼가는 걸 추천한다. 기내에서는 단맛과 짠맛을 느끼는 감각이 저하되기 때문에 양념의 간이 더 세질 수 있다. 실제로 기내식은 지상에서 먹는 음식과 유사한 맛을 내기 위해 설탕과 소금 등 조미료가 20~30% 더 추가되기도 한다. 당과 나트륨 과다 섭취를 방지하려면 기내에서는 달고 짠 음식은 멀리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