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아삭하고 맛있는데"… 소변에서 '스컹크 방귀' 악취 유발하는 채소는?

입력 2024.04.22 17:15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거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소변에서는 너무 독하지 않은 은은한 암모니아 향이 나는 게 정상이다. 하지만 때로 평소보다 심한 악취가 날 때가 있다. 질환의 신호일 수 있지만, 먹은 음식에 의한 걸 수도 있다. 특히 4~5월이 제철인 '아스파라거스'는 소변 악취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아스파라거스는 숙취 해소에 효과적인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스파라긴산'이 처음 발견된 채소다. 씁쓰름하지만 담백하고 아삭해 생(生)으로 먹기도 하고 데치기, 굽기 등 다양한 조리법을 활용해 샐러드 등에 쓰이기도 한다. 문제는 먹고 난 뒤 소변에서 극심한 악취가 날 수 있다는 것. 아스파라거스에 들어있는 '아스파라거스 산(aspargusic acid)'이 '메테인사이올(methanethiol)'이라는 유기 황화합물로 분해되면서 나는 냄새다. 여기에 독하기로 유명한 스컹크 방귀 성분인 유황이 포함돼있다. 흔히 달걀이 썩어 부패할 때 나는 냄새라고들 한다. 신체가 이 화합물까지 분해하지 못해 소변으로 배설되면서 독특한 악취를 풍기는 것이다. 아스파라거스 외에 마늘, 양파를 많이 먹어도 소변에서 악취가 날 수 있다. 이들 식품을 먹고도 소변에서 냄새가 안 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물을 많이 마셔서 악취 유발 성분의 농도를 낮게 하는 게 방법이다.

술이나 커피는 되도록 마시지 않는다. 배뇨작용을 활발하게 해 악취 유발 성분이 농축돼 소변 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

평소와 다른 소변 냄새가 질환 때문일 때도 있다. 달콤한 냄새가 나면 당뇨병 신호일 수 있다. 혈당 수치가 과도하게 높아 소변을 통해 당이 일부 배출되면 달콤한 냄새가 난다. 소변량이 늘어 화장실에 자주 가고, 몸 안에 수분이 부족해져 갈증이 심하고, 잘 먹는데도 체중이 감소한다면 당뇨병일 확률이 더 높다. 여성은 소변 또는 질 분비물에서 생선 비린내가 나면 세균성 질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질염은 여성의 생식기인 질이 세균에 감염돼 염증이 생긴 것이다. 질염이 생기면 냄새와 함께 분비물이 많아지고, 외음부 가려움증이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