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13cm 하이힐 신고 공연하다 발에 ‘이것’ 생겨 대수술… 얼마나 심각했길래?

입력 2024.04.20 19:00

[스타의 건강]

왼쪽 조권, 오른쪽 티눈 사진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조권(34)이 하이힐을 신다가 티눈이 생겨 대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 캡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조권(34)이 하이힐을 신다가 티눈이 생겨 대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에 출연한 조권은 하이힐을 신다가 생긴 부작용을 고백했다. 조권은 “뮤지컬 ‘렌트’에서 여장남자 엔젤 역할을 맡아 전 세계 엔젤 중 가장 높은 하이힐을 신었다”며 “뉴욕에서 흑인 분이 하이힐을 신었더라. 질 수 없어서 12cm로 올려달라고 했다. 정말 높은 힐을 신고 공연을 3개월 동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이힐을 신고 테이블에 점프서 올라갔다”며 그 결과 발에 커다란 티눈이 생겼다고 밝혔다. 조권은 “(하이힐 때문에) 앞에 압력이 눌리니까 대수술을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조권처럼 하이힐을 즐겨 신으면 우리 몸에 어떤 부작용이 생길 수 있을까?

먼저 하이힐을 신으면 높은 뒷굽으로 인해 자세가 앞으로 쏠리고, 척추가 앞쪽으로 밀려 허리 통증이 쉽게 생긴다. 무릎관절과 발목관절의 움직임이 커지는 것 역시 관절 노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하이힐을 신으면 중심을 잡기 위해 몸의 근육들이 긴장하고 체중의 90% 정도가 발 앞쪽으로 쏠리게 된다. 그 결과, 쉽게 피로를 느끼게 되고, 발 앞쪽에 굳은살과 티눈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하이힐을 신고 서 있는 것만 해도 좋지 않은데, 조권처럼 하이힐을 신고 공연을 하고 점프를 하면 발을 접질리는 등 부상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특별한 일이 없다면 하이힐보다는 다리 관절에 무리가 덜 가는 편안한 운동화를 신는 게 좋다. 다만 꼭 신어야 한다면 하이힐을 신을 때는 한 번에 6시간을 넘기지 않고, 출퇴근용으로만 신고, 직장 내에서는 편하고 통풍이 잘되며 굽이 낮은 신발을 신는 게 좋다. 또 하이힐을 신은 날에는 마사지를 해주는 게 좋다. 발목, 종아리, 무릎 윗부분까지 골고루 주무른 다음, 10~20분 정도 발을 심장보다 높이 올려 휴식을 취하면 발과 종아리의 피로감과 부종을 줄일 수 있다.

한편 티눈은 압력받은 부위의 피부가 원뿔 모양으로 두꺼워진 것을 말한다. 보통 굳은살과 달리 신경을 자극해 날카로운 통증이 동반된다. 지속적인 마찰이나 압력을 받으면 각질이 두꺼워져 굳은살이 되는데, 이 굳은살이 더 좁고 내부로 깊어지면서 티눈이 된다. 신발 등에 의해 발의 특정 부위가 심하게 자극됐을 때 잘 발생한다. 티눈을 치료하려면 핵을 없애야 한다. 핵을 완벽히 제거하지 않으면, 핵 주변이 다시 단단해지면서 재발한다. 그냥 무작정 손톱깎이 등으로 제거하면 통증과 염증이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핵이 깊게 박혀있거나, 계속해서 재발한다면 피부과를 내원해 냉동치료나 레이저 치료를 받아야 한다. 냉동치료는 액화 질소로 티눈을 얼려 제거하고, 레이저 치료로는 티눈을 태워 없애는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