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헬스장 가면 행복하세요?

입력 2024.04.21 16:00
운동 하는 사람
운동 중독은 자신의 체력을 넘어서거나 일상에 문제가 생길 정도로 운동에 집착하는 상태를 말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운동은 건강을 유지하는 최고의 비결이지만 과하면 탈이 난다. 운동을 하지 않을 때 불안감·짜증을 느끼는 등의 금단 증상이 생긴다면 ‘운동 중독’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뇌에서 분비되는 ‘베타 엔도르핀’ 중독
운동 중독은 자신의 체력을 넘어서거나 일상에 문제가 생길 정도로 운동에 집착하는 상태를 말한다. 운동할 때 뇌에서 분비되는 ‘베타 엔도르핀’이라는 물질 때문에 나타난다. 베타 엔도르핀은 진통제보다 40~200배 강한 진통 효과가 있어 마약과 유사한 희열을 느끼게 만든다. 체력이 고갈됐는데 베타 엔도르핀이 분비되면 육체적 고통은 잊고 운동을 계속하게 하는 의욕이 생긴다. 결국 운동을 그만두지 못하고 강박적으로 운동을 해 중독 상태까지 이르게 된다. 영국의학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 열 명 중 한 명은 운동 중독을 겪고 있다.

운동 중독은 ▲운동이 일과의 가장 지배적인 활동이고 ▲운동을 하지 못할 때 불안하거나 예민해지며 ▲심한 통증이 생겨도 무리한 운동을 지속하고 ▲평소에 하던 운동보다 점점 더 많은 양을 해야 만족스럽고 ▲운동을 안 하면 심한 죄책감이 들고 ▲운동으로 인해 일상생활과 대인관계에 문제가 생기는 등의 증상이 있을 때 의심해볼 수 있다.

◇조기 퇴행성관절염, 요독증 위험 커져
운동 중독을 겪으면 조기 퇴행성관절염이 생길 위험이 있다. 과도한 운동이 연골에 손상을 입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근육과 관절에 지속해서 압박을 줘 뼈에 금이 가는 골절 등 부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운동 중독이 있으면 근육 형성을 위해 과도하게 단백질을 섭취하기도 한다. 하지만 단백질의 질소가 만들어내는 암모니아가 콩팥에 무리를 줘 요독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요독증은 콩팥 기능의 90%가 영구적으로 손상돼 더 이상 여분의 수분이나 노폐물을 소변으로 배출할 수 없는 상태다. 그리고 질소 노폐물인 요소 생성과 배설량을 증가시켜서 이를 걸러 내보내는 콩팥에 부담을 줘 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

◇면담 통해 상태 인지해야
운동 중독 치료는 면담, 인지행동치료 등을 통해 진행된다. 면담을 통해 환자 스스로가 자신의 상태를 인지하고, 통제할 방법에 관해 치료자인 의사와 상의한다. 운동을 완전히 중단하기보단 운동 시간을 제한하는 방법도 적용될 수 있다. 운동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선 전문가와 함께 현재 하는 운동이 자신에게 맞는 운동인지, 강도는 적절한지, 과도한 운동으로 신체질환이 발생하진 않았는지 등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