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한형 신동엽, 애주가·미식가인데도 배 안나온 이유

입력 2023.12.20 15:30
신동엽 나오는 화면
개그맨 신동엽이 자신의 몸매 유지 비결은 탄수화물 섭취를 절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개그맨 신동엽(52)이 자신의 몸매 유지 비결은 탄수화물 섭취를 절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서 신동엽은 미식‧애주가인데도 변함없는 체형을 유지하는 비결이 뭐냐는 서인국의 질문에 “술을 마시면 다음 날 술에서 깰 때쯤 탄수화물이 엄청 당긴다. 그걸 진짜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감자탕 먹은 후 밥을 볶아주잖아. 난 그게 세상에서 제일 맛있던데 한 숟가락 아니면 조금씩 두 숟가락을 먹고 안 먹는다”며 탄수화물 절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탄수화물을 필요 이상으로 많이 섭취하면 내장지방이 축적되기 쉽다. 내장지방이 많이 쌓이면 당뇨병, 고혈압,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이 커진다. 우리가 섭취한 탄수화물은 몸의 에너지로 쓰이는데, 쓰고 남은 나머지 탄수화물은 지방으로 변환돼 몸에 축적된다. 특히 끼니마다 밥‧라면‧국수를 즐겨 먹고 과자나 빵을 간식으로 섭취하는 식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탄수화물 섭취가 과도해질 수 있다.

그렇다고 탄수화물 섭취를 극단적으로 줄이면 피곤함과 무기력함을 느낄 수 있다. 몸의 에너지원으로 쓰이는 탄수화물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우리 몸은 단백질을 더 소비한다. 이때 단백질이 빠져나가면서 근육 기능이 약해져 무기력함이 생긴다. 잦은 두통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몸은 먼저 지방을 분해해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이 과정에서 살이 빠지기도 하지만, 오랜 기간 과도하게 지방이 연소하면 지방 분해 산물인 케톤체가 몸에 쌓인다. 혈중 케톤 농도가 높아지면, 두통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탄수화물의 하루 권장 섭취량은 지키는 게 좋다. 한국영양학회에 따르면 탄수화물 평균 필요량(최소 섭취량)은 1일 100g(햇반 큰공기 정도)이다. 또 탄수화물을 건강하게 먹기 위해선 단순당보다 복합당이 많이 든 음식을 먹어야 한다. 단순당은 흰 쌀밥이나 과자‧빵 등 정제된 음식에 많이 들어있는데, 이는 소화가 빨리 되고 혈당을 급히 올려 과잉섭취를 유발한다. 현미‧통밀‧귀리 등 정제되지 않은 통곡물을 충분히 먹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