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공연 거뜬, 테일러 스위프트… 엄청난 '폐활량' 비결 공개

입력 2023.12.09 07:00

[스타의 건강]

테일러 스위프트 사진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3)가 2~3일 연속으로 3시간 넘게 공연할 수 있는 비결로 '노래 부르면서 러닝머신 뛰기'를 꼽았다./사진=테일러 스위프트 SNS
세계적인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3)가 2~3일 연속으로 3시간 넘는 공연을 거뜬히 해내는 자신만의 폐활량 비결을 공개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테일러 스위프트는 완벽한 무대를 위해 투어 시작 6개월 전부터 훈련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지난 7일(현지시간) 외신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공연에 계획된 곡들을 부르면서 러닝머신을 뛴다"며 "박자가 빠른 노래는 속도를 더 높이고, 잔잔한 노래는 평균 속도로 뛰면서 부른다"고 말했다. 스위프트는 "노래를 부르면서 뛰면 폐활량을 향상시킬 수 있고, 3시간 동안 지치지 않고 나를 보러 온 관객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러닝머신을 뛰며 노래 부르기가 폐활량을 늘릴 수 있을까?

러닝머신 위에서 뛰며 노래를 부르면 폐활량을 효과적으로 늘릴 수 있다. 폐활량은 사람이 한 번 공기를 최대한으로 들이마셨다가 내뿜을 수 있는 가스 최대량을 말한다. 폐활량이 클수록 성대에 부담을 적게 주면서 안정적인 목소리로 노래할 수 있다. 러닝머신을 뛰면서 노래하려면 스태미나, 즉 지구력이 필수다. 지구력은 특정 작업을 장시간 계속할 수 있는 능력이다. 러닝머신을 뛰는 행위만으로도 숨이 찰 때가 많다. 여기에 노래까지 더하려면 더 많은 스태미나가 필요하다. 스태미나는 러닝머신을 뛰면서 높일 수 있다. 우선 규칙적으로 러닝머신에서 뛰는 유산소 운동으로 스태미나를 높여야 한다. 이후 노래를 부르면서 뛰면 폐활량이 증가한다.

이외에도 폐활량을 늘리고 싶다면 수영을 추천한다. 수영 중에는 제한된 호흡을 사용해 일순간 최대한의 공기를 흡입하는 과정을 반복한다. 이 과정은 관절에 큰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심폐지구력을 강화해 폐를 건강하게 만든다. 수영이 힘들다면 꾸준히 복식호흡을 해보자. 복식호흡은 코로 숨을 깊게 들이마셔 아랫배가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게 하고, 숨을 내쉴 때는 꺼지게 하는 호흡법이다. 폐활량의 핵심은 한 번에 얼마나 많은 양의 공기를 들이마시고 내뱉을 수 있느냐다. 이 호흡법을 반복하면 횡격막 등 호흡근이 강화해 폐활량이 향상된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