낫지 않는 어지럼증, 한방 치료 받아볼까?

어지럼증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어지럼증은 전체 인구 10명 중 한 명이 겪고 있을 정도로 흔한 증상이다. 사실 ‘어지럽다’라는 표현에는 다양한 증상이 포함돼 있다. 어질어질한 것, 빙글빙글 도는 것 혹은 중심을 못 잡고 비틀거리는 것 또한 사람들은 어지럽다고 표현한다. 증상이 다양한 만큼 원인 질환도 많다. 대부분 원인 질환을 해결하면 증상도 완화되지만,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 만성 어지럼증의 한의학적 치료에 대해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내과 박정미 교수에게 물었다.

◇종류 다양한 어지럼증, 정확한 원인 감별 중요
어지럼증은 증상의 양상에 따라 단순 어지럼증(dizziness), 현훈(vertigo), 실조(ataxia)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단순 어지럼증은 ‘어질어질하다’라고 표현하는 증상으로 피곤하거나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우리 몸의 감각을 통합하는 기능이 일시적으로 저하돼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현훈은 주위가 빙글빙글 도는 것처럼 느껴지는 심한 어지럼으로 전정 신경계의 장애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며, 부위에 따라 말초성과 중추성으로 나뉜다. 실조는 마치 술에 취했을 때와 같이 걸을 때 중심을 못 잡고 비틀거리는 현상으로 다계통위축, 소뇌위축 등 소뇌에 이상이 있는 경우 발생할 수 있다.

어지럼증이 지속되거나, 이명, 청력 저하, 두통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검사와 진단을 통해 원인을 감별하고 치료받아야 한다. 진단에서 가장 중요한 건 원인이 말초 전정기관의 병변인지 중추신경계 장애에 의한 것인지 가리는 것이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보행 검사, 두부 충동 검사, 청력검사와 필요할 경우 뇌 MRI, 뇌 혈류 초음파 검사 등이 이뤄진다. 어지럼증은 원인 질환이 치료되면 증상도 대부분 없어진다.

◇증상 사라지지 않는다면 한의학 치료 고려
원인 질환을 치료했는데 증상이 반복된다면 한의학 치료를 고려해볼 수 있다. 한의 의료기관에서 어지럼증으로 진료 받는 환자는 매해 30만 명 정도로 파악된다. 한의학에서는 어지럼증을 원인 및 증상에 따라 크게 ▲담음(痰飮) ▲간양상항(肝陽上亢) ▲기혈휴허(氣血兩虛) ▲신정부족(腎精不足)으로 분류한다.

담음은 몸의 대사가 원활하지 못해서 나타나는 어지럼이다. 머리가 무겁고 가슴이나 명치부위가 그득해 소화가 잘 안되고 답답한 것처럼 느껴지며, 계속 누워있고 싶은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간양상항의 어지럼은 정서적으로 억울하거나 분노가 오랫동안 지속되는 게 원인이다. 속으로 열이 많아지고 음기가 훼손돼 간의 양기가 위로 치솟기 때문에 두통이 발생하며 얼굴이 붉어지고 손이나 발바닥에 열이 나거나 입이 쓴 증상이 동반된다.

기혈휴허의 어지럼은 감기나 장염, 최근에는 코로나 등을 오래 앓고 난 뒤 나타난다. 면역력 저하, 기혈 소모 및 소화기관이 약해져 기혈을 생성하지 못해서 발생한다. 만성적인 피로감과 식욕 저하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마지막으로 신정부족의 어지럼은 몸의 정기가 부족해 발생하는 경우로 어지럼과 함께 이명이 있으면서 기억력이 감퇴하고 허리와 무릎이 시리며 힘이 없다.

주요 증상 및 동반 증상을 변별하게 되면 어려 치료법을 적용한다. 반하백출천마탕, 조등산, 자음건비탕 등의 한약과 침, 뜸, 부항, 추나 등이 시행된다. 치료의 목적은 원인을 교정해 면역력 향상, 혈행 개선, 신경 안정 등을 도와 몸 상태를 개선해 어지럼을 완화하는 것이다.